> 글로벌 > 글로벌정치

이란 "핵합의 유엔으로 끌고가면 핵확산방지조약 탈퇴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21:32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2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두바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란은 유럽 국가들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로 끌고 가면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하겠다는 폭탄 선언을 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0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IRNA통신을 통해 "유럽이 부적절한 행동을 계속하고 이란의 문제를 안보리로 보내면 NPT에서 탈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럽국들의 행보에는 법적 근거가 없다"고 비난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란 핵합의에 서명한 유럽국인 영국·프랑스·독일은 지난 14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란의 합의 위반을 공식 비난하고 분쟁조정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분쟁조정 절차가 시작되면 공동위원회가 구성돼 2주 이상 장관급 협상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서도 분쟁이 해결되지 않으면 이란에 대한 유엔 제재가 복귀된다.

영·프·독 3개국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미 이란이 합의에 복귀하지 않으면 핵합의에 규정된 분쟁 해결 메커니즘에 따라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이란은 핵 합의 준수를 줄여왔다. 따라서 우리로선 (제재) 메커니즘을 개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들은 미국의 이란 핵합의 파기에 반대한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최대 압박' 전략과 거리를 뒀다. 이들은 "우리가 원하는 것은 이란이 핵합의로 복귀하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