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이란, 핵합의 사실상 탈퇴 선언...'핵 위기'까지 번지나

  • 기사입력 : 2020년01월06일 05:08
  • 최종수정 : 2020년01월07일 0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드론 공격으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목숨을 잃은 사건을 둘러싼 긴장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이란 정부가 5일(현지시간)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정한 핵프로그램 규정을 준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이란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핵합의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 수량 제한을 더는 지키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이란의 언론들이 보도했다.

성명은 또 "원심분리기 수량 제한은 이란이 현재 지키는 핵합의의 마지막 핵심 부분이었다"면서 "이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장례식에서 반미 구호를 외치는 이란 시위대. [사진=로이터 뉴스핌]

외신들은 이란 정부의 이같은 발표는 우라늄 농축 능력과 농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는 의미라면서 사실상 국제사회와의 핵합의 탈퇴를 밝힌 것이라고 전했다. 

이란 정부가 솔레이마니 사령관 폭살을 계기로 핵합의 탈퇴를 공언함에 따라 미국과의 갈등은 '이란 핵 위기'로 까지 비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미국, 러시아를 비롯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에 독일이 포함된 주요 6개국과 이란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대가로 제재를 완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JCPOA에 합의하고 서명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정부가 추진한 JCPOA로는 이란의 핵 개발과 핵무장을 막을 수 없다고 문제를 제기해왔고 미국 정부는 2018년 5월 8일 일방적으로 합의를 파기했다. 

이란 정부는 이후 단계별로 우라늄 농축을 높여가면서 미국과 유럽에 핵 합의 이행과 제재 완화를 요구해왔다. 이란은 현재 우라늄 농축을 5% 까지 높인 상태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