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진중권, 김의겸 출마에 날선 반응...페북에 "비리세탁"

  • 기사입력 : 2020년01월19일 15:0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총선 출마를 비판했다.

진씨는 기자생활을 하다 문재인 정부에서 대변인을 맡은 뒤 투기 논란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대변인의 군산 출마에 대해 "비리 세탁"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 [사진=JTBC 캡처] 2020.01.19 abc123@newspim.com

진씨는 "청와대 들어가 제일 먼저 하신 일이 부동산투기였다. 시세차익이 10억이라나, 15억이라나, 나도 상대적으로 고소득인데, 20년을 뼈 빠지게 일해도 그 돈 못 모았다"면서 "서민은 평생 일해도 꿈도 못 꿀 액수"라며 김 전 대변인 과거 투기 의혹을 거론했다.

진씨는 "그 거액을 청와대에 들어가자마자 버셨더라"면서 "상식적으로 돈이란 게 하늘에서 거저 뚝 떨어진 것이 아니라면, 챙기신 그 돈은 남에게서 빼앗은 것일 테고, 그 '남'이란 앞으로 집을 사야 할 서민들"이라고 지적했다.

진씨는 "그 짓 하다가 걸렸으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총선에 출마 하겠다는 것이냐"며 "황당한 것은 그게 다 '명예회복'을 위해서란다"고 적었다.

이어 "도대체 민주공화국의 선거가 언제부터 임명직 공직자의 땟국물 빼주는 세탁기로 전락했느냐"며 "민주당, 조국의 때도 선거로 빨 생각하는 건 아니냐"고 되물으며 글을 맺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