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정세균 만나 "총선 공정성 시비 걸리지 않도록 챙겨달라"

정세균, 17일 국회서 황교안 대표 예방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6:0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를 만나 "총선이 다가오는데 총리께서 잘 챙겨주셔서 공정성 시비에 걸리지 않도록 그렇게 잘 챙겨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예방하러 온 정 총리에게 "특정 정당의 의원들이 정부에, 선거관리 부처에 많이 들어가 있어 '공정 선거가 되겠는가'하는 우려가 많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1.17 leehs@newspim.com

또 "한국당에서 비례정당 만든다는 방침을 가지고 '비례자유한국당'을 선관위에 신청한다고 했을 때 선관위가 초기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했다"면서 "사후에 안 된다는 결정이 나온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된다고 했다가 나중에 안된다고 입장을 번복하는 이런 일들이 선거 과정에서 다시는 나와서는 안 된다"며 "잘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정 총리는 "선관위는 독립적 헌법기관으로 봐야 한다"면서도 "선관위가 번복한다든지 그런 것은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기 때문에 잘 해줬으면 하는 바람은 같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여러가지로 부족한 내가 안팎으로 어려울 때 총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며 "그런 만큼 국민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정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정 총리와 대화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부터 여권의 불통에 대해 심각하다고 말했다"며 "전직 국회의장인 총리에게 앞으로 잘 관리를 해달라 당부드렸고 그렇게 해주시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