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합참차장 "北미사일 100% 방어 확신한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18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01월18일 1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존 하이튼 미 합동참모본부 차장이 17일(현지시각) 북한의 신형 미사일에 대한 미군의 방어 능력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그는 미국 워싱턴DC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강연에서 미국의 현 미사일 방어시스템이 북한의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 본토를 지킬 수 있냐는 질문에 "방어를 100% 확신한다"고 답했다. 

그는 "그래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구축된 것"이라며 "그런 일이 없기를 바라지만 북한에 대해서도 (방어 시스템이) 작동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존 하이튼 미국 합동참모본부 차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하이튼 합참차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무기 개발 속도에 대한 우려도 드러냈다. 그는 "북한이 지구상에서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속도로 신형 미사일을 개발해 새로운 능력을 구축하게 있다"고 강조했다. 

하이튼 합참차장은 이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는 김일성 주석 때 9회,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 22회 있었는데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후에는 67회였다"며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미사일과 무기 개발을 진행하는 나라 중 하나"라며 경계감을 드러냈다. 

앞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곧 멀지 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발언하는 등 도발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미국은 한국, 일본 등과 연대해 북한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