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삼척시, 내·외국인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 인센티브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6:17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삼척시는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외국인 체류 단체 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에 대한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17일 시에 따르면 올해 인센티브 지원대상은 관광진흥법에 따라 등록된 여행업체로 내국인 20명, 외국인15명, 수학여행단 30명, KTX 15명 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내 유·무료 관광지, 체험프로그램, 전통시장 및 음식점, 축제장 등을 이용한 사실이 확인돼야 한다.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삼척해양레일바이크.[사진=삼척시청] 2020.01.17 onemoregive@newspim.com

지원금액은 최저 15만원부터 최대 60만원까지 조건에 따라 지원되며 내국인과 외국인이 혼합된 경우 내국인 기준을 적용한다. 또 숙박관광과 당일관광은 중복지원 되지 않는다.

인센티브 지원금 신청절차는 여행일 3일전 단체관광객 유치 사전계획서 및 단체관광 일정표를 삼척시에 사전 제출하고 여행 종료일로부터 15일 이내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제 운영결과 41개 여행사에서 6394명을 유치해 4580만원을 지원했다.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삼척해상케이블카.[사진=삼척시청] 2020.01.15 onemoregive@newspim.com

단체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관광시설은 해양레일바이크, 해상케이블카, 환선굴, 대금굴, 수로부인헌화공원, 해신당 공원 등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올해 수학여행단에 대한 인센티브를 대폭 상향해 수학여행 1번지 삼척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며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삼척에 찾는 관광객에게 더 나은 관광 기회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별화된 관광콘텐츠의 지속적인 발굴과 다양한 관광시책으로 신규 관광수요 창출에 더욱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 붙였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