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국종-아주대병원 갈등 예의주시…"수사 가능성 열어둬"

이 교수는 이달말까지 휴가 내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5:3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권혁민 기자 = 이국종 교수 '욕설 파문'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아주대병원에 대한 내사 가능성을 일부 열어 두고 있는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이는 이국종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병원측이 정부로부터 63억원의 혈세를 받고도 중증외상센터(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를 적자 주범으로 취급한다. 실제로 적자가 난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하면서 '병원의 경영성과 수익성' 문제가 수면위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이국종 교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아주대병원에 대한 내사나 압수수색 진행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번 사안에 대해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리감독기관이 먼저 (문제를)보고, 문제가 되고 수사의뢰가 들어오면 할 수 있겠다"며 "그런 차원에서 늘 가능성 열어 두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현재 관리감독기관인 보건복지부도 병원에 대해 취할 부분은 아직 없지만 내부적으로 추가 대응이 필요한지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보건복지부의 향후 움직임에 따라 경찰의 수사 및 수사방향이 더욱 뚜렷해질 전망이다.

앞서 이 교수는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외상센터가 대한민국에 17개 있다. 아주대병원은 그중 가장 큰 규모의 외상센터며 지원을 제일 많이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경우에만 해도 63억원을 현금으로 받았다. 그런데 정작 병원은 무슨 골칫덩어리고 적자의 주범처럼 취급한다"면서 "실제로 적자가 난 것도 아닌데 계속 그런 식으로 해서 필요 없는 조직처럼 이렇게 되고 있는 것은 병원에서 더 이상 외상센터를 운영을 하면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럼 저희 병원보다 더 잘할 수 있는 병원에서 하겠다는 병원들이 굉장히 많이 있다. 그런 병원에서 운영하는 게 낫다"고 했다.

현재 이 교수는 이달말까지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hm07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