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기후 위기의 시대, 뜨거운 지구 경제까지 녹인다

황숙헤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1:43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0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기후온난화에 따른 지구촌 경제의 손실액이 수 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어업에서만 8억명에 달하는 인구가 해수 온도 상승으로 인한 조업 부진에 작지 않은 피해를 떠안게 될 전망이다.

캘리포니아 삼킬 기세의 대형 화마 [사진=로이터 뉴스핌]

홍수와 산불, 허리케인과 지진, 쓰나미까지 꼬리를 무는 천지지변에도 글로벌 기업들과 각국 정부가 소극적인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더욱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말 그대로 기후 위기의 시대가 도래했다는 얘기다.

16일(현지시각)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보고서를 내고 지구온난화에 대한 기업과 정부의 대처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지구가 날로 데워진 데 따른 천지재변이 각 산업의 공급망에 교란을 일으키는 한편 국가 경제 차원에서 GDP의 상당 부분을 깎아내릴 수 있다는 경고다.

맥킨지는 대표적인 사례로 인도를 꼽았다. 이상 고온과 이에 따른 근무 여건의 안전성 결여로 이미 인도의 주요 기업들은 근로 시간을 단축하고 있다. 이는 연간 GDP를 4.5% 위축시킬 수 있는 요인이라는 의견이다.

플로리다의 경우 잦은 천재지변과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부동산 가격 하락이 불가피하고, 이로 인해 주정부의 세수가 큰 폭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맥킨지는 2050년까지 플로리다 지역의 집값이 15~30% 떨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 밖에 해안에 인접한 지구촌 주요 도시가 흡사한 상황을 피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기후온난화에 따른 산업 피해는 광범위하게 확산될 전망이다. 수온 상승으로 인한 어패류 감소와 이에 따른 수산업계 타격은 물론이고 보험업계와 재난 지역에 생산시설을 둔 제조업체까지 타격이 불가피하다.

허리케인 도리안이 휩쓸고 지나간 바하마가 초토화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IT 업계도 예외가 아니다. 허리케인의 발생 빈도가 늘어나면서 반도체 업계의 피해가 2040년까지 네 배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업체들이 빈 틈 없는 대비에 나서지 않을 경우 연간 매출액이 최대 35%까지 위축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맥킨지는 2030년까지 조사 대상에 포함된 105개 국가 모두 기후온난화에 따른 위험에 노출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들 국가는 전세계 GDP의 90%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시선을 끈다.

보험사를 포함한 각 업계와 정부는 리스크 평가 시스템을 도입, 공급망을 재배치하는 한편 부동산 개발 계획에도 환경적인 리스크 요인을 적극 감안해야 한다고 맥킨지는 주장했다.

맥킨지의 디콘 피너 파트너는 보고서에서 "앞으로 10년이 매우 중요하다"며 "기업들은 잠재 위험을 충분히 인식하고, 자본 재배치를 포함해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글로벌 기업들은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를 재무재표 상 '일회성 요인'으로 분류할 뿐 구조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고 있다.

지구온난화의 위험성과 이에 따른 잠재적 피해에 대한 인식이 매우 저조하다는 사실을 드러내는 단면이다.

한편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 역시 기후 위기가 금융시장에 판도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전날 투자자들에게 전달한 서신에서 "이미 전세계 투자자들이 기후변화를 근간으로 포트폴리오 변경에 나서기 시작했고, 자본 재배치가 급속하게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