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경제 먹구름 걷혔다, 1단계 무역합의안 서명에 투자심리 후끈

경기대응 통화 운영 여지 확대 기대감 고조
위안화는 '안전 자산', 中 주식 채권 돈 몰려

  • 기사입력 : 2020년01월16일 11:25
  • 최종수정 : 2020년01월16일 11: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5일(미국 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이뤄진데 대해 중국은 중미간의 문제 해결을 향한 의미있는 성과라며 2020년 경제 안정성장과 중국을 향한 외자 유입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난 2018년 7월 관세부과로 미중 무역전쟁이 터진뒤 1년 6개월 만에 나온 이번 합의안 서명은 중국의 경제 성장률을 끌어올리고 위안화를 안정시켜 외자 유입을 촉진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인민일보는 16일 논평을 통해 200여 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미국 백악관에서 무역협상 1단계 합의안 서명식이 행해졌다며 문제 해결을 위한 큰 성과로서 중미 공동이익은 물론 세계평화 번영에 부합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신화사를 비롯한 다른 매체들도 경제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서방 소식통을 인용해 IMF가 2020년 중국 경제 성장률 예측치를 당초 5.8%에서 6%로 상향 조정했다고 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 규모에 비해 MSCI 지수의 중국 비중이 크게 낮은 편이라며 향후 외자 유입이 늘어나면서 증권시장이 활기를 띨 것으로 관측했다.  2020.01.16 chk@newspim.com

중국 경제 전문지인 메이르징지(每日經濟)신문은 위안화 가치 상승의 토대가 다져졌다며 위안화 자산이 글로벌 투자자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위안화 환율은 합의안 서명에 대한 기대감으로 1월 15일 인민은행 중간가로 6.8845위안에 고시됐다.

위안화 가치는 지난 2019년 9월 3일 바닥(달러당 7.1854위안)을 친 뒤 반등세로 전환, 이미 0.3000위안이나 올랐다. 중국에서 개인이나 기업이 5만달러를 환전할 경우 1만5000위안을 절약할 수 있게 된 것이다.

15일 역내 위안화 환율 종가는 6.8900위안을 기록했고, 16일 새벽(베이징 시간) 역외 위안화 환율은 6.8892위안에 달했다.

투자신문 중국증권보는 무역형세가 호전되고 경제전망이 밝아지면서 위험 선호가 상승하고 달러 지수는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여 결국 위안화 안정을 뒷바침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최근들어 구매자 관리지수(PMI)가 연속 2개월 50.2로 호조를 보이고 2019년 12월 수출입 수치가 모두 시장 예상치를 넘어서면서 중국 경제와 위안화 앞날에 밝은 전망을 더해주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01.16 chk@newspim.com

중국과학원은 미중간의 무역합의 서명을 앞둔 지난 8일 '2020년 중국경제예측 발표회' 보고서를 통해 올해 중국 GDP 증가율이 6.1%내외에 달하고 부동산도 6.1%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중국 금융시장에 온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한다. 위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국내 및 글로벌 자금이 중국 자본시장의 고수익 자산에 물려들고 있다.

 

 

 

 

 

투자자들은 위안화가 당분간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위안화를 비롯한 주요 위안화 자산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는 글로벌 금융시장 추세를 바꿔 달러 지수 약화와 위안화 강세 흐름을 촉진시킬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이뤄짐에 따라 당초 5%대 후반으로 예상됐던 2020년 중국경제 성장률이 6.0% 이상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 중국 정부도 3월 5일 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2020년 경제성장 목표치를 6% 정도(내외)로 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01.16 chk@newspim.com

상당수 기관들은 한동안 위안화 가치는 쌍방향 환율 변동폭을 확대해가면서 강세 기조를 띨 것으로 내다본다. 중국 수석경제학자 포럼의 선젠광(沈建光) 이사는 2020년 '강 위안화' 기조가 굳어질 것이라며 위안화 환율이 6.6~6.8위안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차이신 싱크탱크의 중정성(鐘正生) 수석이코노미스트는 1차 합의안 서명과 2차 협상 시작 등으로 미중간의 무역 마찰이 완화국면에 접어들면서 2020년 위안화 환율이 6.7위안~7.1위안에서 변동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신(中信)증권 보고서는 이미 1차 무역 합의안 서명을 앞두고 위안화 가치가 빠르게 오르고 자본 유입도 증가하기 시작했다며 중국 주식(A주)과 채권 시장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및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위안화 가치가 올들어 빠르게 치솟고 있다.  2020.01.16 chk@newspim.com

차이신 싱크탱크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중국 GDP의 세계 비중은 15.86%로 미국(23.89%)에 이어 2위로 알려졌다. 하지만 구매력 평가 기준(PPP) GDP에서 이 비중은 이미 18.58% 로 이미 미국(15.02%)을 추월했다. 여기에 비춰볼때 현재 3.78%인 MSCI의 중국 비중은 미국(54.67%)에 비해 월등히 낮아 앞으로 대폭적인 외자 유입 증가가 예상된다.

이에앞서 중국 위안화 가치는 이미 2019년 9월 바닥을 치고 반등을 시작했고 주식시장의 경우 2019년 12월 초부터 상승장에 들어섰다.

위안화 강세와 자본 유입이 상하이 지수를 끌어올렸고, 강 위안화로 자체 통화 운영의 여력이 커져 통화 완화 기대감을 높이면서 채권시장도 호조를 보일 전망이다. 중국 채권시장에 대한 외자 순유입액은 지난 2019년 9982억 위안에서 올해도 큰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