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승훈의 리턴즈] 26억 버리고 얻은 '정치신인' 타이틀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15:5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2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승훈 선임기자 = "저는 지금까지 혁신을 내걸고 기업을 이끌어 제법 성공한 기업 최고경영자(CEO)입니다. 기업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도 실현해보고자 합니다."

여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건너간 이용우 정치신인의 입당식 출사표입니다.

 

그를 가깝게 만난 건 어떤 작은 모임입니다. 4년여전, 그러니까 카카오뱅크가 출범하기 앞서 한국카카오 공동대표를 맡고 있을 때입니다. 예사롭지 않은 외모에 보통의 CEO들과는 달리 '자유로운 영혼'의 느낌이 물씬 풍겼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민감한 사안을 슬쩍 물었더니 '어라?' 돌아 오는 답이 기대 이상 직설적이었습니다. 주변 눈치도 잘 안보고, 만만치 않은 내공이 느껴졌지요.

그뒤로 두어번 마주했는데 '금융' 또는 '혁신'에 대해 주로 얘기했습니다. 생각이 참신하고, 말보다 행동이 빠르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권위의식은 아예 찾아보기 힘들고.

SNS에서도 남의 눈치를 안보는듯 했습니다. 기업 CEO였지만 정치적 성향을 표현하는데도 거리낌이 없었습니다. 튀는 행동에 되레 기자인 제가 걱정할 정도였지요. 그렇지만 정치에 뜻을 두고 있는지는 정말 몰랐습니다. 무엇보다 자본이 몰려있는 '동여의도'의 주력 가운데 한 곳인 한투에서 입지가 탄탄했습니다.  무엇보다 1년 정도 지나면(2021년 3월부터) 스톡옵션(52만주) 행사도 가능해 수십억원을 손에 쥘 수 있습니다. 상장까지 되면 100억원대까지 늘어날 수도 있지요. 자본시장에서는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이야기입니다.

그런 그가 돌연 카카오뱅크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7번째 인재로 영입된 직후죠. 정치권은 물론 금융권에서도 크게 놀라는 분위기입니다. 금융권 출신의 국회 입성이 드문 일은 아니지만 현직 금융 CEO가 자리를 털고 서쪽 국회를 노크하는 건 사실상 처음이지 싶습니다. 앞에서 끌고 뒤에서 밀어주어준다는 관료 출신도, 정치성향이 강한 노조 출신도 아닙니다.

1~2년뒤 수십억원 보상을 버리고 선택한 결정. 도대체 뭘까요. 여러분도 궁금하지요. 이 대표는 "쉬운 결정은 아니었습니다. 언제든지 회사를 그만두면 어떤 방식으로 사회에 기여할 지 고민해왔죠. 그런 와중에 제안이 왔고, 의미있는 일이겠다 판단했어요. 금융은 규제산업입니다. 규제에 대한 아이디어에 현장에 있는 사람도 필요하겠다 생각했어요. 법, 제도, 법규 제대로 만들어가겠습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금융회사, 특히 은행은 폐쇄적인 편입니다. 국민의 자산을 관리해야 하고, 리스크를 감내해야 하니 그럴 수밖에 없겠지요. 그런 은행권에서 카카오뱅크는 '혁신의 아이콘'입니다. 혁신과 도전 하나로 출범 2년만에 누구도 예상 못한 1000만 고객을 돌파하는 '사건'을 만들어냈습니다. △공인인증 없는 모바일뱅킹 △챗봇 도입 △모임통장 △중금리대출 △카카오저금통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번쩍이는, 기존 은행과의 뚜렷한 차별화가 승부수였습니다. 예대마진이 이익의 대부분인, 그래서 혁신과는 거리가 멀었던 은행업에 대한 인식도 단숨에 바꿨습니다. 카카오뱅크 고객은 20~40대 젊은층이 대부분입니다. 잠재력이 크다는 의미죠. 출범 2년도 안돼 흑자전환에도 성공했습니다. 기대 이상이지요. 올해 하반기 상장도 추진중입니다. CEO 이용우의 성취입니다. 혁신으로 젊은 카뱅을 멋지게 성공시킨 것이지요.

이런 스토리를 갖고 있기에 금융권에선 그의 정치 도전에 기대가 큽니다.  그를 잘 아는 이들은 "웬만한 사람은 상상도 못할 결단, 역시 대인배"라거나 "수십억원을 포기하는 대단한 용기" "카뱅의 길이 맞다는 걸 몸으로 증명한 사람" 등의 반응을 보입니다.

다만 우려도 들립니다. 합리적이지만 워낙 순수하고 솔직한 스타일이어서 혹여라도 현실 정치판에서 상처를 입지 않을까 하는 걱정입니다. 말을 돌리지 않는 담백한 스타일, 감정이 얼굴에 그대로 드러나는 솔직함이 정치에 걸림돌이 되는 게 아닐까 살짝 걱정됩니다. 그렇지만 과거 동원증권 시절 한투 인수협상을 1년 반동안 주도면밀하게 이끌면서 화학적 결합을 완성해 낸 점, 맨땅에서 새 회사(카뱅)를 만들어 안착시킨 것을 생각하면 기우일 수 있겠다 싶기도 합니다. 상대방 니즈와 나의 필요를 절충하고 합의해서 딜을 성사시키는 게 비즈니스와 정치의 공통점이라고 본다면 정치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도 듭니다.

지난 4년간 국회에서 금융과 경제분야에서 활약해온 최운열 의원도 '이용우의 도전'에  기대감을 내비칩니다. "(스톡옵션 포기) 대단한 용기입니다. 결단을 높이 사고 싶네요. 정치만 해온 분들은 구체적인 실물경제, 특히 금융에 대해 잘 모릅니다. 금융 전문가로 할 일이 많을 겁니다." 당부도 덧붙였습니다. "다음 커리어에 신경써선 안됩니다. 다음은 운명에 맡기고 소신껏 한다면 정말 할 일이 많으실 겁니다. 좌고우면 말고 4년동안 국가를 위해 헌신한다 생각하고 하셨으면 좋겠어요."

금융 전문가로 최고의 전략가이자 리더로 평가받고 있는 금융 CEO 이용우. 손흥민 선수 덕에 유럽축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커진 것처럼 이용우의 도전으로 올 4월 면모가 드러날 '21대 국회'에 대한 금융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고 하면 과언일까요. 

deerbea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