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민주당 '귀환' 이낙연, 대선주자급 행보 잰걸음

'조커' 이낙연 행보에 관심 집중...대선주자급 총선 채비
'무계파' 장점 꼽히지만 당내 세(勢) 부족이 최대 약점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06:17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0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더불어민주당으로 돌아온다. 종로 출마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이 총리는 오는 4월 총선에서 중책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가 총선에서 생환한다면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앞길도 활짝 열린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이자 역대 최장수 총리로 흔들림 없이 국정수행을 이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차기 민주당 대선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이 총리는 최근 종로의 한 아파트에 전세계약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임명된다면 서초구 잠원동 자택에 잠시 머물다 다음 달 초 종로에 입주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kilroy023@newspim.com

◆ 총선에서는 유능 정당·차기 대선에서는 흥행카드

이낙연 총리 총선 출마는 사실 이전부터 회자되던 이야기다. 이 총리부터 사석에서 여의도 복귀를 언급한데다 민주당도 이 총리의 차기 총선 출마 요구를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당의 자산'이라는 측면에서 이 총리는 매력적"이라며 "당으로서는 매력적인 중량급 정치인이 많으면 많을수록 좋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각각 재판에 걸려있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정계에서 은퇴수순을 밟았다. 대선주자급 여권 인사들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이 총리는 차기 대선에서도 흥행을 이끌 수 있는 카드라는 의미다.

민주당의 또 다른 관계자는 "인재영입과 마찬가지로 누구를 선대위원장으로 내세우는지도 선거를 준비하는 당의 이미지를 보여준다"며 "이 총리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다면 아무래도 '유능한 정당'임을 강조할 수 있겠다"고 내다봤다.

현재 이 총리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지역구인 서울 종로 출마가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공언한 것도 종로 출마에 힘을 싣고 있다. 보수 대선주자로 손꼽히는 황 대표 맞상대로 이 총리를 전략 공천하는 방향이다.

종로는 정치 1번지로의 상징성이 강한데다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다. 이 탓에 앞서 종로 출마가 거론된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황 대표와 종로에서 맞붙는다면 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정가에 주된 시각이었다. 하지만 능력이 검증됐고 전국적 인지도를 갖춘 이낙연 총리라면 이야기가 다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pangbin@newspim.com

◆ 꼼꼼한 일처리·무계파 장점도 있지만 당내 세력 없어

이낙연 총리는 민주당계 정당에서 4선 의원을 지내면서 당 대변인과 사무총장을 맡은 바 있다. 민주당내에서는 대체로 '꼼꼼한 일처리'로 능력에서는 나무랄 데 없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 총리 약점으로는 당내 세력이 부족하단 점이 우선 꼽힌다. 이 총리는 과거 김대중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했다. 그럼에도 동교동계로 분류되진 않을 정도로 계파 색이 옅다는 평가를 들어왔다.

'무계파'는 합리적이라는 장점으로 연결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뒤집어보면 정치적 동지가 많지 않다는 약점이 될 수 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대선 주자의 조건은 유권자 지지와 계획을 짤 참모, 계획을 수행할 중량감 있는 '장수'"이라며 "이 총리는 유권자 지지는 충분하지만 참모나 '장수'가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 정치경력 대부분을 호남에서 쌓은 만큼 전국 단위로 진행되는 총선에서는 영향력이 제한적이란 우려도 나온다.

다만 이 총리가 전국적인 인지도를 갖췄고 민주당 상황도 이전처럼 사분오열되지 않았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해찬 대표 리더십이 흔들리지 않는 가운데 계파 다툼도 없는 상황이다"라며 "이 총리가 선거에서 활동하는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13일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현재까지는 총선에서의 역할이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라면서도 "최고위원회의 차원에서 곧 선거 관련 논의를 시작하는데 이 총리 역할론도 정해질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총리 복귀는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 이후 논의를 거쳐 국민께 알리겠다"며 "이 총리가 당 복귀를 결심한 순간부터 충분한 논의를 진행해왔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kilroy023@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