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야구] 안치홍, KIA팬에 자필 작별 편지... "'20년의 약속' 못 지켜 가슴 아파"

안치홍, 롯데와 2년 13억3000만원 등 26억원 계약

  • 기사입력 : 2020년01월07일 09:04
  • 최종수정 : 2020년01월07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안치홍이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 '자필 편지'로 작별 인사를 했다.

안치홍(30)은 6일 자신의 SNS에 자필로 쓴 편지를 사진을 올렸다.

그는 "태어나고 자란 곳은 서울이지만 제 고향은 광주라고 느낀다. 타이거즈 팬 여러분의 사랑 때문에 더욱 그랬다"며 "롯데로 옮긴다는 결정을 할 때 가장 가슴이 아팠던 부분은 제가 했던 20년 동안 KIA에서 뛰겠다는 '20년의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는 것이었다"고 적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안치홍이 KIA 타이거즈 팬들에게 '자필 편지'로 작별 인사를 했다. [사진=안치홍 인스타그램 캡쳐] 2020.01.07 yoonge93@newspim.com

이어 "타이거즈에서 우승을 두 번이나 했고, 골든글러브도 수상하고 팬분들의 사랑 덕분에 올스타전도 여러 번 나갔다. 팬들의 사랑이 없었다면 이 모든 것이 이루어질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성장할 수 있게 해주신 KIA 타이거즈 팬들과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안치홍은 롯데 팬들에게도 편지를 통해 인사를 했다. 그는 방황하던 제 마음을 잡아주신 롯데 자이언츠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성실한 모습과 좋은 성적으로 믿음에 보답하겠다. 열정적인 롯데 팬들께 기쁨을 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뜨거운 사직구장에서 제 모든 것을 불태워보겠다"고 다짐했다.

프로야구 구단 롯데 자이언츠는 같은날 "내야수 안치홍과 계약기간 2년에 계약금 13억3000만원, 연봉 5억8000만원, 옵션 6억원 등 총액 26억원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09년 2차 1라운드로 KIA에 입단한 안치홍은 KBO 통산 10시즌 동안 1124경기에 나서 타율 0.300 100홈런 586타점을 기록한 정상급 2루수다.

그는 첫 해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2루수 부문 세 차례 골든글러브, 두 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가 안치홍을 영입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2020.01.06 taehun02@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