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부동산·가계대출로 돈맥경화…모험자본 충분히 공급돼야"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서 금융권 역할 당부
"경기반등 위해 생산적인 분야로 자금 이동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15:53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경기 반등을 이루려면 자금이 부동산 등이 아닌 기술 등 생산적인 분야로 이동해야 한다고 금융인에게 당부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3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기업이 자금 접근 애로를 호소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부동산과 가계 중심 대출로 소위 경제의 돈맥경화 우려도 있다"며 "대출제도에 있어 동산 담보 대출과 계약서 기반 대출, 일괄 담보 등 새로운 시도와 함께 궁극적으로 기술력·성장성 중심의 여신 관행 정착 노력에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남기 부총리는 "대출과 함께 투자자로서 금융권 역할이 중요하다"며 "도전에 따른 위험을 적절히 분산시키는 모험 자본이 충분히 공급돼야 하고 금융권의 더 많은 관심과 직·간접적인 역할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기관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01.03 ace@newspim.com

금융산업 혁신도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혁신이 없으면 세계의 은행 3분의 1이 소멸한다는 한 글로벌 컨설팅사의 보고서를 곱씹어 볼 필요가 있다"며 "데이터가 금융의 새 핵심 경쟁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은행이 아마존과 구글 등 인터넷 플랫폼 기반한 거대한 IT기업과 경쟁하는 상황"이라며 "정부도 데이터 3법의 조속한 처리를 통해서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리스크 관리도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과 국내 경제의 리스크 요인도 상존하는 만큼 이에 대한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금융의 경우 리스크 발생 시 취약성과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큰 만큼 리스크 관리도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