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불출마' 한선교, 눈물 흘리며 "감옥 간 박근혜에게 죄송...용서해달라"

"자신은 소위 말하는 원조 친박, 부끄러운 적 없어"
"탄핵의 강은 언제든 건너도 되지만 반성은 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02일 12:13
  • 최종수정 : 2020년01월02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불출마 선언 말미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탄핵되고 감옥에 간 박근혜 대통령께 정말 죄송하다. 용서해달라"며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보였다.

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같은 날 불출마 선언을 한 여상규 의원에 이어 한국당 의원으로서는 9번째로 불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선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여러분이 분노하는 소위 말하는 '원조 친박(親朴·친박근혜)'지만 그 점을 부끄럽게 생각한 적 없다"고 이 같이 밝혔다.

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에 죄송하다는 말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을 대변인을 두 번 시켜준 사람이고 그 밖에도 여러 역할을 줬다"며 "그 사람을 나는 존경하고 감옥에 가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소신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마치고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0.01.02 leehs@newspim.com

그는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 간 것에 대해 그것을 막아주지 못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용서를 빌었을 뿐"이라고 부연했다.

보수통합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보수 통합을 위해서는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자 "탄핵의 강은 건너야 한다"며 "언제까지 탄핵의 강 저편에서 건너지 못하고 있을 수는 없다. 시대가 바뀌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려면 과거도 돌아봐야 한다"며 "그들이 말하는 혁명적 변화를 위한 탄핵의 강을 건너기 전, 우리 스스로 반성하는 것이 절차적으로 필요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한 의원은 그러면서 "스스로 반성하는 과정이 또 공천의 이유가 되는 것이기도 하다"며 "역사가 평가하겠지만 총선이라는 중대한 정치 이벤트에 앞서서 한 번쯤 (반성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 이후에는 탄핵의 강은 얼마든 건너도 된다"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