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명 막판 '고심'..."올림픽파크 검토"

둔촌주공 단지명에 '올림릭파크' 포함 '고심'
재건축 아파트 인지도·향후 가치 제고 기대
"상표법에 따른 상표권 제한 문제 없을 듯"

  • 기사입력 : 2019년12월31일 14:02
  • 최종수정 : 2019년12월31일 1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단군 이래 최대 정비사업장으로 꼽히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가 단지명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조합은 '델루시아'와 '에비뉴포레' 두 개를 놓고 조합원 서면결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는 계획을 잠정 연기하고, 단지명에 '올림픽파크'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3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은 내년 1월쯤 대의원회를 열고 아파트 단지명에 '올림픽파크'를 포함할지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최찬성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장은 "최근 단지명에 올림픽파크를 포함하자는 조합원 요구에 따라 조합에서 현재 검토하고 있다"며 "내년 1월 중 대의원회를 열고 의결을 거쳐 조합원 서면 동의 절차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의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다. 2019.08.14 kilroy023@newspim.com

당초 둔촌주공 재건축 아파트 단지명으로 '델루시아'가 유력시되는 상황이었다. 델루시아는 지난 7일 조합원 4742명이 참석한 임시총회에서 1713명(36.1%)의 참석 표를 받아 선호도 1위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에비뉴포레(1418표, 29.9%)와 이스텔라(1358표, 28.6%)가 그 뒤를 이었다.

조합은 오는 1월 첫째 주 델루시아와 에비뉴포레를 놓고 조합원 서면 투표를 거쳐 단지명을 최종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조합원들이 단지명에 올림픽파크'를 포함해야 한다고 반발하면서 조합 측은 내부 검토에 나섰다. 서울 송파구 소재 올림픽공원과 인접한 지리적 특징을 살려 인지도를 높이고 가치 차별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송승현 도시와 경제 대표는 "올림픽공원은 강남3구 중 한 곳인 송파구 잠실의 이미지가 강한 곳"이라며 "올림픽공원을 앞세워 공원 입지뿐만 아니라 부촌 이미지를 강조하는 단지 브랜드화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단지명에 '올림픽파크'를 포함하는 것이 상표권에 의한 제한을 받는지 여부다. 조합은 앞서 단지명에 '올림픽'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상표권을 이유로 어렵다는 판단을 내렸다. 조합은 올림픽공원의 영문표기인 올림픽파크는 널리 알려진 지리적 명칭이기 때문에 상표권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상표법 제90조에서 '현저한 지리적 명칭 및 그 약어 또는 지도로 된 상표'에 대해 상표권 효력이 미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최 조합장은 "단지명은 한번 결정되면 앞으로 100년 이상 가는 만큼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며 "최종 결정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단지명에 올림픽파크가 포함될 경우, '올림픽파크 델루시아', '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 등이 최종 후보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합은 지난 3월 국민을 대상으로 총 상금 8000만원 규모의 아파트 단지 이름 공모에 나서면서 주목받은 바 있다. 공모 결과, '델루시아(DELUXIA)'와 '에비뉴포레(Avenue Foret)', '이스텔라(Eastella)'가 단지명 후보로 선정됐다. 델루시아는 빛나는 인생의 기쁨을 맞이하는 곳이라는 의미를, 에비뉴포레는 길숲동네, 가로공원 등 아파트 단지의 컨셉을 담았다. 이스텔라는 동쪽을 빛내는 별이라는 의미로 강동을 빛내는 아파트라는 뜻이다.

최종 선정된 단지명에 대해서는 50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2위와 3위에 대해서는 각각 2000만원, 1000만원을 지급한다.

둔촌주공은 재건축으로 지하 3층~지상 35층, 85개 동, 총 1만2032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탈바꿈한다. 일반분양 물량만 4800여 가구로 역대 최대 규모의 재건축 사업이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