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이만수의 인생야구] 손에 손잡고 치른 베트남과의 첫 야구 교류전

  • 기사입력 : 2019년12월30일 08:54
  • 최종수정 : 2019년12월30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농협 하노이(지점장 조승국)의 후원과 하노이 한국국제학교(교장 최광익)의 도움으로 이틀간 진행된 2019년 베트남과의 첫 야구교류전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베트남과의 교류전을 마무리한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과 선수 및 관계자들. [사진= 헐크파운데이션]

첫날 치뤄진 경기에 뒤이어 차세대 한인 꿈나무들과의 친선경기가 28일 오전 9시 같은장소인 베트남 하노이의 세인트 폴 이글 야구장에서 치루어졌습니다.

비록 경기결과는 17:6 으로 라오스팀의 승리였지만 승패를 떠나 서로간에 좋은 결연을 다지고 야구라는 공통분모 아래서 함께 뛰고 땀 흘리는데 더 깊은 의미가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교민들의 많은 관심과 도움 속에서 마무리 할 수 있어 야구인의 한사람으로서 감사드립니다.

비록 정식 국가대항전이 아닌 친선교류전이였지만 베트남 선수및 교민들의 라오스 못지 않은 야구열정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양국 선수들이 야구를 통해 흘린 땀은 결코 배신하지 않는 다는 교훈을 얻고 더 나아가 인생에 있어 좋은 영향을 얻고 배우는 계기가 되어 향후에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손에 손잡고 함께 선의의 경쟁을 이어가는 양국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Never, ever give up."

이만수(61) 전 감독은 헐크파운데이션을 세워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이자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그는 지난해 8월 대표팀 '라오J브라더스'를 이끌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현역 시절 16년(1982~1997년) 동안 삼성에서 포수로 활약한 그는 KBO리그 역대 최고의 포수로 손꼽힙니다. 2013년 SK 와이번스 감독을 그만둔 뒤 국내에서는 중·고교 야구부에 피칭머신 기증, 야구 불모지 라오스에서는 야구장 건설을 주도하는 등 야구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습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