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인터뷰] '동남아 야구열풍' 이만수 "라오스 선수들, 한국 프로야구 진출 돕는게 꿈"

"이만수 시상식, 아들한테 물려줘서라도 이어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12월19일 15:46
  • 최종수정 : 2019년12월19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야구 불모지' 라오스에 야구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대표가 라오스 선수들의 한국야구 진출이 꿈이라고 밝혔다.

이만수(61) 전 SK 감독이자 대표는 19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KBO 야구회관에서 열린 '제3회 이만수 포수상' 시상식에 참가했다. 그는 유신고 강현우(18)에게 이만수 포수상, 야탑고 안인산(18)에게 이만수 홈런상을 수상하며 아마야구 발전을 기원했다.

현역 시절 1982년부터 1997년까지 16시즌 동안 포수로 활약한 이만수는 통산 144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6 252홈런 861타점 625득점 등을 기록하며 '홈런왕 포수'로 이름을 떨쳤다. 그는 은퇴 이후 SK 와이번스 감독을 맡은 바 있다.

KBO 육성위원회 부위원장이자 라오스 야구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이만수 대표는 지난해 8월 대표팀 라오스 대표팀 '라오J브라더스'를 이끌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대표. 2019.12.19 taehun02@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만수 대표(왼쪽 두 번째). 2019.12.19 taehun02@newspim.com

이만수 대표는 라오스 야구단의 목표에 대해 "2020년 중국 아시아선수권 대회에서 1승을 거두는 것이 목표다. 그것을 목표로 지금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있고, 야구장이 12월에 완공된다. 그래서 연습을 충분히 한다면 1승은 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오스를 위한 야구재능 기부도 이어졌다. 지난 16일 이만수 대표는 "박한이(은퇴), 김태진, 김찬형(이상 NC), 조현수(롯데 자이언츠) 등 KBO리그 현역 선수들과 은퇴 선수들이 2박 3일 동안 라오스 선수들에게 기술 훈련지도 활동을 펼쳤다"고 설명했다.

이 활동에는 라오스 국가대표를 비롯해 머써위양짠 고교 선수, 동덕대학교 선수들 등 총 120여 명이 참가해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만수 대표는 "현재 라오스에는 지도자가 많이 필요한 상황이다. 야구를 하고 싶은 선수들만 200명 이상이 모였고, 계속해서 들어올 것 같다. 아무리 좋은 학교를 지어줘도 선생이 없으면 학교가 돌아가지 않는다. 현재 지도자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봉사, 희생하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 많이 힘들 것이다"고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만수 대표가 '이만수 포수상' 시상식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19 taehun02@newspim.com

라오스에는 200명 이상의 선수들이 모였지만, 유소년부터 대학선수까지 있을 뿐 성인 야구선수는 없다. 이 대표는 "훈련은 유소년은 유소년대로, 대학생은 대학생대로 나눠서 하고 있다. 대학교를 졸업하면 생계를 위해서 직장에 취직하기 때문에 톱니바퀴 형식으로 계속 물갈이를 한다. 계속 해야 하는데 대학생 이후로 야구를 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만수 대표는 꾸준히 라오스의 야구부 학교를 늘릴 계획이다. 그는 "현재 동독대학교에 한 팀, 머써위양짠 고교에 한 팀이 생겼다. 이런식으로 학교장하고 얘기를 나눠서 야구를 하고 싶은 사람들이 야구를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애로사항도 있다. 이 대표는 "첫 번째로 지도자가 많이 부족하고, 두 번째로는 야구 도구가 필요하다. 야구 도구의 경우 워낙 고가이기 때문에 구하기가 어려운 점이 현실이다. 현재 티볼세트를 많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만수 대표는 라오스 선수들이 한국 프로야구에 진출하는 꿈이 있다. 그는 "라오스 선수들이 KBO리그까지 가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지금도 괜찮게 하는 선수들이 있지만, 한국 야구에 비교하면 중학교 3학년 수준이다. 아직 많이 연습해야 한다"며 웃었다.

이어 "라오스 선수들이 모두 한국에서 야구를 하고 싶지만, 여건이 안되서 못 온다. 한국에 3번 정도 선수들을 데리고 왔는데 야구장과 훈련시스템을 보고 너무 좋아했다. 12월에 야구장이 완공되면 라오스에도 훈련 공간이 생기지만, 더 체계적인 시스템을 보유한 한국에 많이 오고싶어 한다"고 귀뜸했다.

그는 "선수들을 한국에 파견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 그러나 라오스 선수들이 한국에 왔을 때 보호(생계)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부족하다. 참 아쉬운 부분이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만수 대표는 아마야구 유망주를 발굴하는 '이만수 포수상' 시상식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계속 할 것이다. 아들한테 물려줘서라도 이 시상식은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만수 전 감독(가운데)이 강현우(오른쪽), 안인산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2.19 taehun02@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