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올해 일본제품 '불매운동', 유통가 풍경까지 바꿨다

유통업계 불매운동 광풍, '촉매제' 유니클로 이중고
매대 자취 감춘 일본 맥주·화장품…국산품 대체해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17: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2019년 유통업계에는 '불매운동' 광풍이 휘몰아쳤다. 특히 올해 불매운동은 그 어느 때보다 매서웠다. 오프라인을 넘어서 온라인 쇼핑 시장까지로 들불처럼 번지면서 유통업계의 풍경도 바꿨다.

편의점에서는 일본 맥주 행사가 사라졌고, '혐한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DHC 화장품은 국내 온·오프라인 쇼핑시장에서 자취를 감췄다. 불매운동이 유통업체의 매장 진열대 지도를 바꿔놓은 셈이다.

◆ 불매운동 촉매제 '유니클로'...잇단 폐점·실적 악화 이중고

올해 7월부터 본격화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가 도화선이 됐지만 촉매제는 따로 있다. 유니클로 일본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의 재무책임자의 발언이 바로 그것이다. 오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재무책임자(CFO)가 지난 7월 11일 "한국 불매운동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문제의 발언으로 국내 불매운동에 불을 지폈다.

유니클로 매장 전경 [사진=최주은 기자] 2019.11.1 june@newspim.com

이에 유니클로는 불매운동 표적이 됐다. 한국 유니클로를 운영하고 있는 에프알엘코리아는 두 차례에 걸쳐 공식사과를 했음에도 불매운동 여파에 이중고를 겪었다.

유니클로는 올해 영업을 종료한 매장만 서울 월계점·종로3가점·구로점 등 3곳에 달한다. 매출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난해 9월부터 올해 8월까지 영업이익은 199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94% 감소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9.86% 줄어든 1633억원이었다. 9월부터 현재까지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실적이 더 큰 폭으로 떨어졌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 매대에서 사라지는 일본 맥주…사실상 퇴출

불매운동 불똥은 유통업계로 옮겨붙었다. 편의점에서는 일본 맥주 '4캔에 1만원' 할인 행사가 사라졌다. GS25를 시작으로 CU·세븐일레븐·미니스톱 등 편의점 업체들이 일제히 수입 맥주 할인 행사에서 일본 맥주를 제외하면서다.

편의점 냉장고에 진열된 맥주 모습. [사진=CU 제공] 2019.12.27 nrd8120@newspim.com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는 가장 잘 팔리는 품목으로 꼽힌다. 작년 전체 수입 맥주 매출의 약 30%를 차지할 정도다. 특히 아사히·기린·삿뽀로 등 인기 있는 일본 맥주브랜드가 다수 포함돼 매출에 직격탄을 입었다.

A편의점에 따르면 일본 맥주의 매출은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에 52%로 줄었다가 한 달 후인 8월 88.9%로 급감했다. 이후인 9월부터는 매출 감소 폭이 90% 이상으로 확대됐다.

지난달에는 93.1%, 이달에는 93.8%로 매출은 더 줄었다. 또한 이마트·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에서도 한동안 일본 맥주 발주를 중단하는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이에, 롯데아사히주류가 계약직 직원들을 줄이는 방식으로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했고, 한 대형 수입업체는 일본맥주 25종의 공급가를 평균 30% 낮췄다. 

◆ 일본 화장품도 위상 추락...온·오프라인서 판매 중단

일본 화장품 제품은 위상이 꺾였다. 일본 본사의 자회사인 'DHC테레비'의 혐한 방송으로 불매운동 대상이 된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 제품은 사실상 국내 시장에서 퇴출됐다. 헬스앤뷰티(H&B) 스토어인 올리브영·랄라블라·롭스에서 DHC 제품은 매장 진열대에서 종적을 감췄다. 온라인몰인 롯데닷컴·쿠팡·SSG닷컴은 홈페이지에서 DHC 검색어를 아예 차단했다. 현재까지도 검색어로 상품을 찾을 수 없는 상태다.

일본 제품의 빈자리는 국산 대체품이 채웠다. 유니클로의 대체품으로는 국내 SPA 브랜드인 탑텐·스파오 등이 각광을 받았고 국산 맥주도 날개를 달았다. A편의점에서 국산 맥주의 매출은 7월 11.5%에서 이 달 29.8%로 두 배 이상 뛰었다.

올해 불매운동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유통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이다.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불매운동이 확산된 만큼 유통 기업들도 자체적으로 할인 행사를 멈추거나 판매를 중단하는 식으로 동참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불매운동의 대상이 된 브랜드들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던 상품들이 다수였다. 그만큼 손해를 감수해야 했지만 업체들은 '일본색 지우기'에 적극적으로 나서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올해 불매운동의 특징은 일본색을 지우기 위한 유통업계의 노력을 꼽을 수 있다. 자발적으로 할인 행사나 제품 판매를 중단하는 방법으로 불매운동에 참여했다"며 "또한 맥주와 화장품 등 경쟁력 있는 국산 제품과 맥주의 경우 일본 외 다른 국가 맥주의 약진도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