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美 NBC "2010년대 MLB 최고의 타자는 LA 에인절스 트라우트"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08:44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LA 에인절스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2010년대를 지배한 최고의 타자로 꼽혔다.

미국 NBC는 27일(한국시간)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MLB) 타자들의 10년 성적을 분석하며 최고의 타자 5명을 선정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우트가 2010년대를 지배한 최고의 타자로 선정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2.27 taehun02@newspim.com

1위는 20대에 MLB를 지배한 LA 에인절스 마이크 트라우트(28)다.

지난 2009년 에인절스에 입단한 트라우트는 2011년 8월8일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그는 2012년부터 에인절스의 주전 외야수를 차지하며 신인왕을 차지했고, 2014년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까지 거머쥐었다.

트라우트는 올해까지 3차례 아메리칸리그 MVP에 올랐으며, 8번 올스타에 뽑혔다.

NBC는 트라우트에 대해 "그는 2011년부터 올해까지 119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5, 출루율 0.419, 장타율 0.581, 285홈런, 752타점, 903득점, 200도루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정도의 타자가 타격 어떤 부분에서도 1위를 한 적이 없다는 것도 특이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트라우트는 정교함과 장타력까지 갖춘 MLB 최고의 타자지만, 타격 부문 타이틀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러나 NBC는 타격 타이틀이 없어도 트라우트가 2010년대를 지배한 최고의 타자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 매체는 "2020년대도 최고의 타자는 트라우트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NBC는 트라우트에 이어 두 차례 아메리칸리그(AL) MVP를 차지한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2위로 선정했다. 이어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 호세 알튜베(휴스턴 애스트로스), 크리스천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가 3~5위를 차지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