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고민정 "한·중정상회담은 중화 사대주의? 대한민국 국격 못 믿나"

"정책 대결 가능하지만 외교무대서 대한민국 격 절하 생각해야"
"한한령 공식 발표 아니지만, 한중정상회담 분위기 달라졌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26일 11: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6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한중 정상회담에 대해 '중화 사대주의'라는 평가를 내놓은 자유한국당에 대해 "왜 대한민국의 국격을 믿지 못하느냐"고 반문했다.

고 대변인은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존감이라는 것은 아무리 옆에서 잘하고 있다고 이야기해도 스스로의 자신감이 없으면 만들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격은 어느 나라에서도 눌리지 않는 위치에 이미 와 있는데도 거대 야당 의원이 이런 단어를 입에 올린다는 것이 중국 정부에게는 어떻게 보여질까"라며 "정쟁을 통해 정책 대결을 하는 것은 충분히 가능하지만 외교 무대에서 대한민국의 격을 절하하는 부분은 한번 더 생각하고 말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19.12.23.photo@newspim.com

고 대변인은 이른바 중국의 '한한령'(한류 규제) 해제에 대해서는 "한한령은 중국의 공식 발표가 아니라 여러 가지 분야에 대해서 뚫리지 않았던 부분들을 싹 묶어서 우리가 표현을 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한중 정상회담의 분위기나 발표를 보면 이전과 사뭇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시진핑 주석과는 지난 6월 오사카에서 만나고 이번에 또 만나셨는데 훨씬 부드럽고 편한 자리였다"며 "시 주석은 '한중 양국이 손을 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 이건 나의 진짜 진심 어린 말'이라고도 했다. 이를 봐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한령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것은 경제 분야였을텐데 리커창 총리와 실질적 협력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며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한중 FTA에 대해서도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역설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에 투자하는 기업과 중국 기업은 동등하게 대우를 받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리커창 총리가 했다"며 "성장 가능한 분야, 양국이 '윈윈'할 수 있는 분야를 찾아서 해나가자는 이야기도 많았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오사카에서는 11분의 만남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오랜시간 동안 양 정상이 육성으로 상대방의 입장을 듣고, 우리의 입장을 전달한 자리였다"며 "만남 자체가 양국 관계 개선에 있어서 희망의 불씨가 되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이견들도 존재해 팽팽한 긴장감도 있었지만, 양국이 어떤 걸 숨기거나 그런 것이 아니라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듣고 이야기하는 그런 자리였다"며 "양 정상이 매듭을 처음 푸는 역할을 해준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일 관계의 근본 원인인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청와대는 "피해자 분들의 동의가 있어야 하고, 이해가 있어야 한다는 것은 여전히 동일하다"며 "그것을 기본으로 해서 앞으로 이 부분을 풀어나가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