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美 비건, 오늘 오후 日 출국…北 최선희 회동 무산 가능성 높아

비공개강연 등으로 2박3일 일정 마무리

  • 기사입력 : 2019년12월17일 08:53
  • 최종수정 : 2019년12월17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한국을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7일 오후 일본으로 떠난다. 기대를 모았던 북미 회동은 북한 측의 무응답으로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비건 대표는 전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와 어떻게 접촉할지 안다"며 공개적으로 북한에 회동을 제안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열린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마치고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를 하고 있다. 2019.12.16 pangbin@newspim.com

비건 대표는 기자회견 뒤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다. 비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이루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의 회동 의지에도 북한은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비건 대표가 북한이 기대하는 '새 계산법'을 제시하지 않고 대화 재개만을 촉구하는 것은 북한 입장에서 구미가 당기는 제안이 아닐 수 있다. 비건 대표가 "미국은 데드라인이 없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언급한 '연말 시한'을 부정한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관계기관을 방문하고 한 대학에서 비공개 강연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일정은 일본 출국이지만 북한에서 회동과 관련한 메시지가 전달될 경우 출국을 미룰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일본에서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과 만난 뒤 19일께 미국으로 돌아갈 계획이다.

북미 접촉이 끝내 성사되지 않는다면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계속하기보다는 대립을 택하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해할될 수 있다. 북한이 이달 하순 소집을 예고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관련 메시지가 구체화되고 '크리스마스 도발'이 현실화될 가능도 거론된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