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올해 홈쇼핑 대세는 '단독 패션 브랜드'…매출도 '好好'

롯데홈쇼핑 단독 브랜드 주문량 80% 차지
국내외 디자이너와 협업한 브랜드 약진...프리미엄 고가 제품도 인기

  • 기사입력 : 2019년12월16일 14:29
  • 최종수정 : 2019년12월16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올 한해 홈쇼핑 업계의 대세는 단독 패션 브랜드였다. 홈쇼핑 업체들은 연이어 선보인 자체 브랜드의 인기를 끌면서 매출 효과도 톡톡히 누렸다.

롯데홈쇼핑·CJ ENM 오쇼핑부문(CJ오쇼핑)·GS홈쇼핑·현대홈쇼핑 등 4개 홈쇼핑업체가 16일 공개한 '올해 히트상품'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단독 브랜드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롯데홈쇼핑이 선보인 라우렐 제품 모습.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2019.12.16 nrd8120@newspim.com

롯데홈쇼핑은 자체 패션브랜드인 '라우렐', 'LBL' 등 단독 브랜드의 주문 수량이 올해 히트상품 가운데 80%를 차지했다.

올해 2월에 롯데홈쇼핑이 단독 론칭한 라우렐은 히트상품 1위에 오르며 현재까지 82만2100세트가 팔려나갔다. LBL도 명품 소재를 앞세운 고급화 전략을 펴 주문 수량 기준으로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올해 겨울 시즌 최고가 상품인 300만원대의 '친칠라 피아나 후드 롱코트'는 방송 60분 만에 주문 금액 300억원으로 준비된 수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CJ오쇼핑은 단독 패션브랜드 8개나 히트상품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엣지(A+G)'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엣지의 주문량은 전년 대비 28%나 증가해 165만세트가 판매됐으며, 올해 누적 주문금액은 1800억원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내외 유명 디자이너들과 협업해 출시한 브랜드도 약진했다. 지춘희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탄생한 '지스튜디오'도 지난해(7위)에 비해 큰 폭으로 성장해 2위를 기록했다. 올해 3월 첫선을 보인 해외 디자이너 브랜드 '칼 라거펠트 파리스'(9위)도 론칭한 지 9개월에 히트상품 순위권에 들어섰다.

특히 CJ오쇼핑은 고급화 전략 외에도 가성비 좋은 상품을 동시에 운영하는 투트랙 전략을 내세워 호실적을 기록했다. 실제 3위에 오른 'VW베라왕'은 올해 처음 '티 블라우스' 3종을 선보여 론칭 방송에서만 6억원이 넘는 주문실적을 기록했다.

반면, 100만원이 넘는 프리미엄 아우터를 선보인 '셀렙샵 에디션'도 사틴 스커트와 프렌치 린넨 100% 블라우스 등 최신 유행 아이템을 고급 소재와 접목해 지난해보다 50%를 넘는 주문량을 기록, 한 계단 상승한 4위를 차지했다.

CJ오쇼핑이 선보인 '엣지'와 '칼 라거펠트 파리스' 패션 브랜드 제품들. [사진=CJ오쇼핑 제공] 2019.12.16 nrd8120@newspim.com

GS홈쇼핑 역시 올 한해 'SJ와니', '쏘울' 등 단독으로 판매하는 패션 브랜드가 강세를 보였다. 2012년 첫선을 보인 'SJ와니'는 올해 히트상품 1위에 올랐다. 손정완 디자이너의 감성이 담긴 프리미엄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어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 해왔다. 마니아층도 확고해, 2012년 론칭 후 현재까지 SJ와니의 총주문액은 5446억원, 총주문구객 수는 약 154만명 규모다.

2위를 차지한 '라삐아프'는 2015년 첫선을 보인 후 유행에 민감한 GS샵 고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시즌별 가장 트렌디한 아이템을 빠르고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는 컨템포러리 브랜드로, 론칭 후 현재까지 총주문액은 2340억원, 총주문고객 수는 160만명이 넘는다.

홈쇼핑 업계 최초로 선보인 소재 특화 브랜드 '쏘울'은 2016년 이후 2년 만에 히트상품 톱 10위권내 재진입했다. 현재까지 총 주문액은 4610억원으로, 가을·겨울(F·W) 시즌에만 선보이는 브랜드임을 고려하면 더욱 고무적인 실적이다.

현대홈쇼핑도 이날 베스트 브랜드 10위를 선정해 발표했다. 정구호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출시한 이후 2018년부터 올해까지 2년 연속으로 히트상품으로 등극했다.

실제로 'J BY 소프트 부클 후드 니트'가 론칭 방송에서만 30분 만에 1만장이 넘게 팔려나가 7억4000만원의 주문액을 기록했다. 현재까지는 약 27억6만세트의 판매고를 올렸다.

자체 브랜드인 '밀라노스토리'와 '라씨엔토'도 5위 내에 진입해 패션 부문 단독 콘텐츠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김석원·윤원정 부부 디자이너와의 협업 브랜드인 '에이앤디'(A&D)도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겨울 신상품인 '폭스카라 양모 100% 롱코트'는 매회 방송에서 완판됐다. 올해 11회 방송으로 총주문금액 200억원, 수량은 7만7000개를 판매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