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연말엔 tvN', 온·오프라인으로 시청자 만난다…'즐거움전'부터 '박나래쇼'까지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tvN이 '즐거움 선물공장' 콘셉트로 연말을 가득채운다. 오프라인 행사로는 'tvN 즐거움전 2019'를, 온에어로는 '박나래 쇼'를 준비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tvN '연말엔 tvN'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재인 CJ ENM 미디어 마케팅국 국장과 이기혁 콘텐츠 편성·기획국 국장이 참석한 이번 기자간담회는 오는 14일과 15일 동대문 DDP에서 진행되는 'tvN 즐거움전 2019' 행사 소개와 더불어 2020년 tvN의 방향성을 발표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재인 CJ ENM 미디어콘텐츠본부 마케팅 국장(왼쪽)과 이기혁 콘텐츠편성&기획 국장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연말엔 tvN'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김재인 국장은 '연말엔 tvN'에 대해 "올해 콘셉트는 '즐거운 선물 공장'이다. 오프라인에서는 현장에서 체험을 할 수 있는 '즐거움전 2019'를, 온에어로는 '박나래 쇼'를 준비했다. 메인 타깃은 남녀 1545다. 서브 타깃은 남녀 3049"이라고 설명했다.

'즐거움전 2019'에는 시청자와 함께 하는 토크 세션이 준비돼 있다. 14일에는 '책 읽어드립니다' 설민석, '신서유기' 나영석PD‧최재영 작가, '코미디 빅리그' 양세형‧양세찬‧장도연‧이국주‧이상준이 참석한다. 15일에는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빠야족 출연진과 '호텔 델루나'의 이지은‧여진구‧조현철‧박유나‧강미나‧서이숙‧이도현‧오충환 감독이 자리한다.

연말인 크리스마스이브에는 박나래가 분위기를 달군다. 박나래는 24일 런칭하는 '박나래 쇼'를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김 국장은 "지상파는 연말마다 시상식을 준비한다. 저희 역시 10주년 시상식 이후 주기적인 시상식을 고민하고 있다. 아직 고민 단계"라며 "'박나래 쇼'는 넷플릭스에서 비슷한 콘셉트로 선보이긴 했다. 우리는 'SNL코리아' '코미디 빅리그'의 장점을 가져와 가족형 예능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차별점을 짚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재인 CJ ENM 미디어콘텐츠본부 마케팅 국장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연말엔 tvN' 기자간담회에서 소개를 하고 있다.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tvN은 내년 상반기 더욱 다양한 소재의 드라마와 예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간제교사 이야기를 다룬 '블랙독', 재정경제부 이야기를 담은 금융 스캔들 '머니게임' 등이 대표적이다. 

이기혁 국장은 "tvN에서 로맨틱 코미디를 많이 선보였는데 내년에는 사회 이슈나 다양한 소재, 장르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현재 여성의 고민인 결혼과 비혼을 다룬 '오 마이 베이비', 오컬트 활극 '방법'도 방송된다. 장르 다양성을 위해 정통멜로 '화양연화'도 상반기에 런칭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서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비밀의 숲' 시즌2 런칭이다. 내년에 '비밀의 숲2'을 하게 됐다. 시즌1에 출연한 배우들이 다시 출연하며 연장 선상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귀띔했다.

아울러 "그간 많은 예능을 선보였는데 실패한 것도 있었다. 내년에는 소재나 출연자도 이색적으로 꾸며보려고 한다. 아이들의 첫 사회생활을 담은 '나의 첫 사회생활', 신동엽과 오정세가 더빙을 맡은 '냐옹은 페이크다' 등으로 예능 콘텐츠를 확대하려고 한다"고 알렸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기혁 CJ ENM 콘텐츠편성&기획 국장이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연말엔 tvN' 기자간담회에서 소개를 하고 있다.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아스달 연대기'를 비롯해 올해 tvN 드라마가 부진한 성적을 거둔 것에 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 국장 역시 이를 인정하며 "여러 측면으로 테스트한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 불금 시리즈 '천리마 마트'가 주간물로 방송을 했는데 내부적으로 기회가 됐다. 앞으로도 불금 시리즈를 계속 준비하려고 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소재와 장르를 시도할 예정이다. 모든 장르의 드라마를 해보려고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tvN은 다양한 포맷과 시도를 통해 'tvN스러움'을 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국장은 "'tvN스러움'을 한 단어로 규정하긴 어렵다"며 "지상파의 관찰, 여행 예능을 따라 하는 게 안정적이지만, 콘텐츠 차별점이 없더라. 오히려 안정화 추구가 잘못됐다는 걸 느꼈다. 형식적인 측면에서는 180도 다르지 않겠지만, 새로움을 추구해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걸 'tvN스럽다'라고 표현하고 싶다"고 답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