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시프트', 책·공간심리·트렌드·교육 다룬다…"짚고 가야 할 부분"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5:1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시프트'가 현시대에 필요한 책, 공간 심리, 트렌드, 교육에 대해 다룬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tvN '시프트(SHIF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상록 CP를 비롯해 김난도, 김영하 김정운, 폴김이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tvN Shift'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교육공학 폴 김,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박사, 소설가 김영하, 트렌드 전문가 김난도.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이번 프로그램은 tvN이 선보이는 교양 콘텐츠 브랜드 '인사이트(Insight)' 중 하나로 현대 사회의 다양한 주제에 대해 관점의 전환을 제안하는 다큐멘터리다. 발견을 통해 지적 즐거움을 찾고 지식 큐레이터들이 다양한 주제로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김 CP는 "4~5년 전부터 다큐프로그램을 많이 하고 있다. tvN의 예능과 드라마와 달리 다큐멘터리는 주목을 많이 못받는 부분이 아쉬웠다"며 "내용도 중요하지만, 어떤 분이 전달하는지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우리 사회의 이슈를 고른 후 그 주제에서 가장 적합한 분들을 모셨다"고 설명했다.

폴김은 "가장 중요한 게 미래의 아이들을 어떻게 키우는가다. 제가 스탠퍼드대학교에 있다 보니 실리콘밸리에 집중이 많이 되더라. 좋은 교육, 창업, 혁신이 많이 일어나는 곳이다. 그쪽에서 제가 보고 느낀 점들을 많이 공유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주도적으로 질문하고 답을 찾아가길 바랐다. 교육자, 정치 쪽에서도 이런 미래를 준비하는 프로그램을 눈여겨 볼 수 있는 것 같아서 출연하게 됐다"며 참여 이유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상록 CP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tvN Shift'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김난도는 "제가 맡은 건 트렌드 로드다. 뉴욕과 상하이를 주제로 할 예정이다. 두 도시를 깊이 있게 관찰하고 트렌드를 추적하는 제안을 받았을 때 거절할 수 없었다. 좋은 기회가 와서 감사하다. 다른 다큐멘터리보다 고생한 만큼 퀄리티 좋은 방송이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두 나라를 경기 침체에 대응해 나가는지 알아봤다.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공존하는 만큼 충돌하고 융합하고 조화하면서 어떻게 트렌드를 만나가는지 볼 수 있었다.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정운은 '시프트'에서 '공간'을 주제로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드는 '공감 심리'에 대해 얘기할 예정이다. 이번 주제에는 김정운이 직접 느낀 감정이 녹아있다.

그는 "제가 여수에 산다. 서울로 올라오면 천안쯤에서 숨이 막힌다. 그리고 용산에 도착하면 화가 나더라. 이렇게 앞뒤가 꽉 막힌 도시에 살면서 자연스레 나오는 감정이었다. 지금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게 공격성이다. 이는 도시가 가진 문제가 아닐까 하는 심리학적 문제를 제기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tvN Shift' 제작발표회에서 출연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교육공학 폴 김,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박사, 소설가 김영하, 트렌드 전문가 김난도. 2019.12.13 alwaysame@newspim.com

이어 "도시의 심리학적 문제가 불안, 두려움이다. 이런 공간의 이야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요즘 먹방이 많다. 의식주에서 의는 홈쇼핑, 식은 먹방에서 해소된다. 주는 집 찾아다니는 프로그램에서 해결된다. 단순히 흐름을 소개하는 게 아니라 공간이 가진 실존적 문제를 질문할 때가 됐다고 생각했고 여기에 기여하고 싶었다"고 책임감을 드러냈다.

이번 '시프트'에서는 책과 공간, 트렌드와 교육에 대해 다룬다. 김 CP는 "아주 민감한 정치적 이슈를 tvN에서 다루는 것이 어렵기도 하다.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필요한데 놓치고 있거나 생각해보지 못한 문제들을 다룰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거기서 출발한 게 바로 책과 공간이었다"고 밝혔다.

또 "트렌드나 교육은 현재 우리가 올바른 쪽으로 가고 있는지 알아볼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덴마크와 한국 교육을 비교하는 다큐멘터리를 선보인 적이 있는데 자체 리뷰를 한 결과 덴마크 교육 형식이 맞지만, 한국에서 바로 바뀔 수 없는 부분이었다. 그래서 중간 지점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주입식 교육이 아닌 질문하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그 부분에만 초점을 맞췄다. 교육 주제는 실제로 필요한데 현명한 방향으로 접근할 수 있는지 다루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시프트'는 오늘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