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올해 최고...재건축이 일반 추월

서울 아파트 매맷값 0.21% 상승
강남권을 중심으로 강세...비강남권에도 영향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5:05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올해 최고를 기록해 26주 연속 올랐다. 특히 재건축 단지가 일반아파트 상승률을 추월했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전주(0.11%) 대비 높아진 0.21%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재건축이 0.34%, 일반 아파트가 0.19%를 기록했다.

[자료=부동산114]

특히 강남권을 중심으로 매물이 크게 줄면서 강세를 이어갔다. 이 분위기는 비강남권 아파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쳤다. 상승폭은 ▲강동(0.67%) ▲송파(0.48%) ▲구로(0.28%) ▲관악(0.25%) ▲강남(0.24%) ▲광진(0.22%) ▲노원(0.21%) ▲동대문(0.18%) 순이다.

강동은 대규모 입주 여파에도 불구하고 새 아파트 선호가 아파트값을 끌어올렸다. 지난 9월 입주한 고덕동 고덕그라시움은 500만~2500만원 매도호가가 상승했다. 길동 강동자이는 1500만원, 둔촌동 둔촌푸르지오와 둔촌주공은 1000만~3000만원 올랐다. 송파는 가락동 래미안파크팰리스가 2500만~3500만원, 잠실동 주공5단지가 3000만원, 신천동 잠실파크리오가 500만~3500만원 상승했다.

구로와 관악은 중소규모 저평가 단지에서 상승이 두드러졌다. 구로구 신도림동 대림2차와 디큐브시티가 500만~2000만원, 고척동 한일유앤아이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관악구 봉천동 관악파크푸르지오는 1000만~2500만원, 남현동 사당우림루미아트는 3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아파트 매맷값이 각각 0.03%, 0.04% 올랐다.

신도시는 ▲판교(0.13%) ▲광교(0.05%) ▲분당(0.04%) ▲일산(0.02%) ▲위례(0.02%) ▲평촌(0.01%) 순으로 아파트값이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광명(0.20%) ▲수원(0.10%) ▲과천(0.06%) ▲성남(0.06%) ▲용인(0.06%) ▲남양주(0.05%) ▲구리(0.04%) 순으로 상승했다.

서울 전셋값은 학군과 교통이 우수한 서울 강남권 일대를 위주로 전주 대비 0.12% 상승했다. ▲송파(0.39%) ▲강동(0.25%) ▲강남(0.23%) ▲성북(0.16%) ▲종로(0.10%) ▲서초(0.09%) ▲동작(0.08%) 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엘스, 트리지움이 2000만~2500만원, 방이동 현대홈타운스위트가 10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천호동 대우한강베네시티 등이 1000만~1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역삼동 개나리래미안이 1000만~2500만원,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중대형이 2500만~7500만원 상승했다. 성북은 길음동 래미안길음센터피스와 하월곡동 월곡두산위브가 500만원 올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전셋값이 각각 0.02%, 0.03%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오름폭을 나타냈다. 신도시는 ▲분당(0.04%) ▲평촌(0.04%) ▲위례(0.03%) ▲광교(0.02%) ▲일산(0.01%)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ㆍ인천은 ▲수원(0.09%) ▲고양(0.06%) ▲광명(0.05%) ▲용인(0.05%) ▲의왕(0.05%) ▲남양주(0.04%) ▲구리(0.03%) ▲인천(0.02%)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집값이 6개월째 오르면서 조바심을 느끼는 수요자들이 추격 매수에 나서고 있는 분위기"라며 "조급한 수요자와 느긋한 매도자로 인해 당분간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될 조짐이어서 상승세는 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