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부천 원종~서울 홍대′ 잇는 서부광역철도 가시화..덕은·성산역 신설

서울시 사전타당성조사 결과 B/C '우수'
9호선 같은 급행열차 운행..다음달 예타 신청
차량기지는 신정기지와 별도로 건설키로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경기 부천시 원종동에서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은 연결하는 서부광역철도(원종~홍대선) 건설계획에 파란불이 켜졌다. 서울시는 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기 전 자체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사업성이 우수하다는 결론을 냈다.

덕은지구와 성산동에 역을 추가로 건설하고 서울지하철 9호선과 같이 급행열차를 운행하는 방안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관건인 차량기지는 신정차량기지와는 별개로 단독으로 건설하기로 했다.

13일 서울시와 장상기 서울시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10일 서울시의회에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최종 용역결과를 보고했다.

서부광역철도는 부천시 원종동에서 서울 강서구를 거쳐 마포구 홍대입구역까지 16.3㎞ 노선에 지하철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2026년 착공해 2030년 준공 목표다. 총 사업비는 약 1조3000억원이다. 오는 2025년까지 국가 철도건설계획을 담은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사업이다. 서울시가 지난 4월부터 사전타당성조사를 실시해 지난 6일께 마무리했다.

최대 관건이었던 차량기지는 3기신도시 대장지구 인근이나 부천과 강서구 경계선 사이에 별도로 건설하기로 했다. 대장지구는 지상에, 서울 인접지역은 지하에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서울시는 애초 주민들의 이전 요구가 있는 양천구 신정창량기지를 서부광역철도 차량기지와 통합해 서울 외곽으로 이전시키려 했다. 하지만 서울시 용역 결과 통합차량기지보다 단독차량기지가 경제성이 좋다는 결론이 나와 신정차량기지 이전 없이 우선 서부광역철도 단독차량기지만 건설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장상기 의원(서울시의회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특별위원장)은 "경제성 부분을 봤을 때 단독차량기지를 건설하는 쪽이 월등하게 높게 나왔다"며 "후보지역 두 군데를 놓고 서울시, 강서구, 부천시와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신설역도 들어선다. 현재 계획은 부천 원종·고강, 강서구 신월·화곡·강서구청·가양, 마포구 상암·디지털미디어시티·홍대입구역에 열차가 선다. 여기에 고양시 덕은지구와 마포구 성산동에 신설역을 건설하는 방안이 사업성을 높였다.

광역철도는 열차가 표정속도 시속 50㎞ 이상으로 달릴 수 있도록 역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용역 결과 두 역을 신설해도 표정속도를 유지할 있다는 게 장 의원의 설명이다. 여기에 서울지하철 9호선과 마찬가지로 급행역을 지정하고 급행과 완행이 교차하는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달 내 주민설명회를 열고 다음달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계획이다. 서부광역철도를 인천 청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은 인천시가 지난 10월 제4차 철도망구축계획(2021~2030년)에 사업을 신청한 상태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