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종합] WSJ "美 중국 관세 통큰 양보...빅딜 임박"

뉴욕증시 주요 지수 최고치 랠리

  • 기사입력 : 2019년12월13일 00:52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02: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이 중국 수입품에 시행중인 기존 관세를 최대 50%까지 떨어뜨리는 한편 15일로 예정된 추가 관세를 철회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중국과 빅딜이 매우 가까워졌다고 밝혀 연내 1단계 합의에 대한 기대를 부추겼다.

지난 6월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내년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까지 협상을 연기할 수 있다며 으름장을 놓았던 트럼프 행정부가 통 큰 양보를 했다는 평가다.

1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다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협상 팀이 중국 측에 약 36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시행 중인 기존 관세를 최대 50%까지 인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15일 시행 예정인 1560억달러 물량에 대한 15% 추가 관세 역시 취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골로 한 관세 조정안은 최근 5일 사이 양국의 무역 협상 과정에 제시됐다.

이는 중국이 강경하게 고집했던 요구 사항이다. 중국 협상 팀은 15일 추가 관세는 물론이고 기존 관세의 철회 없이는 1단계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수 차례 밝힌 바 있다.

WSJ에 따르면 기존 관세 인하 및 추가 관세 철회를 앞세워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측에 미 농산물의 대량 구매에 대한 확인을 요구했다.

지난 10월 류허 중국 국무원 경제 담당 부총리와 백악관에서 회동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 농산물을 연간 400억~500억달러 규모로 수입할 것이라고 밝혔고, 이후에도 대량 매입을 압박했다.

아울러 미국은 지적재산권 보호와 금융시장 개방 확대를 중국 협상 팀에 주문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 중국이 합의안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관세를 다시 현 수준으로 인상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이른바 스몰딜의 결정적인 걸림돌이었던 관세에 대해 미국이 양보를 결정한 만큼 연내 합의 성사에 대한 기대가 번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15일 관세를 둘러싼 고위급 회의를 앞두고 트윗을 통해 "중국과 빅딜이 임박했다"며 "그들은 합의를 원하고 있고, 우리 역시 이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보도에 대한 중국 측의 입장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양국 협상 팀이 밀착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의 관세 양보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뉴욕증시는 최고치 랠리를 펼쳤다. S&P500 지수가 0.9% 뛰었고, 다우존스 지수와 나스닥 지수 역시 0.8% 내외로 동반 상승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