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알리바바 클라우드, '광군제' 서버 폭주 버텨낸 비결? '인공지능'

10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알리바바 클라우드 코리아 포럼 2019'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6:56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지난달 '광군제(光棍節)'에서, 평소 100배 이상 서버 폭주가 발생했음에도 문제없이 버텨낸 비결을 공개했다. 광군제는 '중국판 블랙 프라이데이'로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 축제다. 매년 11월11일 열리고, 2009년 처음 시작됐다.

알리바바는 지난달 열린 올해 '광군제'에서 약 44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4시간동안 접수된 주문만 13억개에 달하고, 초당 최대 54만4000건의 주문이 쏟아졌다. 트래픽 증가량만 해도 평소 100배 수준을 뛰어넘었다.

그럼에도 알리바바는 서버 다운없이 모든 주문·결제·배송을 클라우드에서 문제없이 소화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리오 리우(Leo Liu)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홍콩 및 마카오 지역 본부장이 발표하고 있다. [제공=알리바바 클라우드] 2019.12.10 swiss2pac@newspim.com

레이몬드 샤오(Raymond Xiao) 알리바바 클라우드 리드 솔루션 아키텍터는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알리바바 클라우드 코리아 포럼 2019' 연단에 올라 "중국인들의 온라인 쇼핑에서 기적이 일어났다"며 "이번 광군제를 문제없이 소화한 건 일라바바 클라우드가 훌륭하게 뒷받침을 해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인공지능으로 검색, 추천, 번역, 인프라 해결

그는 인공지능(AI)이 광군제를 극복한 핵심 기술로 지목했다.

레이몬드 샤오 아키텍터는 "알리바바는 '한광(Hanguang 800)' AI칩을 직접 개발했다"며 "고객들은 텍스트로 일일이 타이핑을 쳐서 물건을 찾는게 아니라, 색깔·재질·모양 등을 이미지 검색을 통해 검색한다. 수백만개의 업로드 된 이미지 가운데 고객이 찾는 최적 이미지를 찾아주기 위해선 GPU(그래픽 처리 장치) 파워가 중요하다. 한광800은 칩 하나당 10개의 GPU 성능을 내고 머신러닝 학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언어적인 장벽을 없앤 원할한 쇼핑을 도운 것도 인공지능이었다.

조성범 알리바바 클라우드 코리아 대표는 "광군제 기간 100개국이 넘는 국가에서 알리바바에 접속했다"며 "알리바바는 이들을 위해 21개 언어로 기계번역을 제공했고, 이날 번역된 단어 숫자만 2000억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샤오 아키텍터는 "기계번역은 광군제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기능"이라면서 "기계번역으로 직원 10만명을 채용하지 않아도 됐다"고 분석했다.

서버 인프라 역시 인공지능을 통해 가용성을 확보했다.

샤오 아케텍터는 "결제, 추천, 배송 등에서 이날 하룻동안 데이터만 970 페타바이트(Petabyte, 100만 기가)에 달한다"며 "이는 HD 비디오를 1만2901년 동안 녹화할 용량이다. 이를 인공지능을 통해 가용성있는 인프라를 구축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 네트워크·데이터베이스·스토리지...자체 개발 기술 적용하거나 처리 방법 달라

알리바바 자체 개발 기술이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 저장(스토리지, Storage) 등 다양한 곳에 적용됐다.

알리바바는 결제(알리페이, Alipay)와 공급체인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전세계에 흩어져 있는 제품 제조 출처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도록 했다.

물리적(베어베탈 Bare Metal) 서버를 여러 가상 서버로 분산해 처리함으로써 서버 폭주를 극복했다. 이 과정에서 가상 소프트웨어 작동으로 발생하는 오버헤드(overhead, 추가 처리시간)를, 임베디드(embeded, 내장형 시스템)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지연시간 발생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다.

데이터베이스(DB)에선 '폴라(Polar) DB'를 자체 개발해 '스케일 업(Scale up)'과 '스케일 아웃(Scale out)'이 동시에 가능하도록 했다. 스케일 업은 더 빠른 속도의 CPU와 RAM 추가해 장비 성능을 높이는 것이고, 스케일 아웃은 서버 대수를 늘려 처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을 말한다.  

알리바바는 데이터 처리에서도 차별된 시스템을 보여줬다. 

샤오 아키텍터는 "모든 트래픽을 분석해, 데이터를 계층별로 분류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초당 223기가의 가짜 데이터 공격을 대응해냈고, 2000여 건의 디도스(DDOS) 공격을 막아냈다"고 전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