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국, '중동 한류 거점' UAE와 업무협약…박양우 장관 "양국 문화산업 교류 기대"

2020 한국-아랍에미리트 상호 문화교류의 해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4:5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중동의 한류 거점인 아랍에미리트(UAE)와 '제2의 한류 붐'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10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누라 알 카비 아랍에미리트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교 40주년을 맞는 2020년을 '한국-아랍에미리트 상호 문화교류의 해'로 지정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누라 알 카비(Noura Al Kaabi) 아랍에미리트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2020 한국-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수교 40주년 기념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MOU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10 alwaysame@newspim.com

아랍에미리트는 2018년부터 유네스코와 협력해 이라크 지역의 문화유산을 복원하고 다양한 문화와 민족을 포용하는 등 문화적 다양성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문화에도 많은 관심을 가진 국가로, 지난달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 문화장관회의에서 누라 알 카비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이 박양우 장관과 면담을 가진 바 있다.

아시아의 대중문화를 선도하는 대한민국과 풍부한 중동 지역의 문화자산을 보유한 아랍에미리트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음악·미술·무용·문학 등 양국 문화를 한 단계 도약시킬 전망이다.

문체부는 2020년 양국 간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추진해 '한류'가 아랍에미리트를 넘어 중동 지역 전체에 확산되는 기반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문화원과 ▲한-아랍에미리트 양국 문화강좌 ▲아부다비 한국 대중음악(K팝)축제 ▲한국 현대미술 특별전 ▲국악 공연 ▲현대무용 공연 ▲한국시집 아랍어 출간 ▲2020 두바이엑스포 한국관 문화교류 지원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아랍에미리트 현지에서 연중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누라 알 카비(Noura Al Kaabi) 아랍에미리트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2020 한국-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수교 40주년 기념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MOU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2019.12.10 alwaysame@newspim.com

박양우 장관은 "2020년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가 외교관계를 수립한 지 40주년이다. 이를 계기로 양국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우의를 다지기 위해 내년을 '한-아랍에미리트' 상호 교류의 해로 지정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랍에미리트는 다양한 종교와 민족 문화가 유기적으로 공존하는 나라다. 대한민국은 오랜 역사를 가진 전통문화를 토대로 현대의 다양한 문화를 수용해 한류로 세계 문화와 소통하고 있다"며 "2020 한-아랍에미리트 상호문화교류의 해를 맞아 양국이 문화예술, 문화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 교류가 이뤄지도록 준비하겠다. 서로의 문화가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누라 알 카비(Noura Al Kaabi) 아랍에미리트 문화지식개발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2020 한국-UAE 상호 문화교류의 해 지정, 수교 40주년 기념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MOU 협약서에 서명한 뒤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10 alwaysame@newspim.com

누라 알 카비 장관도 이날 한국과 MOU 체결의 의미를 피력했다. 그는 "한국과 지리적 거리가 있지만 상당한 교류를 하고 있다. 2009년 아랍에미리트와 대한민국은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국방, 보건, 문화에 강한 협력관계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 양국 관계가 더 발전하리라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2009년부터 아부다비한국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다. 2016년에는 아부다비한국문화원도 개설됐다. 양국은 문화교류에 있어 끊임없이 대화하고 소통해왔다. 이번 체결이 양국 관계, 특히 청년과 국민간 소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