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외국인, 스튜디오드래곤 1천억원 매수...엔씨소프트·카카오 등도 담아

기관, 삼성전자 2600억원 순매수...5G·폴더블폰 기술선점

  • 기사입력 : 2019년12월09일 07: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0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지난주(2~6일) 기관 투자자는 전주에 이어 국내 증시에서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대거 매수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콘텐츠주인 스튜디오드래곤과 정보기술(IT) 부품주 삼성전기를 택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한 주 기관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삼성전자, TIGER MSCI Korea TR 상장지수펀드(ETF), SK하이닉스, KODEX MSCI Korea TR ETF, KODEX 200선물인버스2X ETF, KODEX 200 ETF, 한국전력, KT&G, TIGER 200 ETF, 삼성물산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12월 2~6일 외국인·기관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2019.12.08 rock@newspim.com [자료=키움증권 HTS]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에는 스튜디오드래곤, 삼성전기, 삼성전자우, 엠씨넥스, 에이치엘비, 엔씨소프트, 카카오, 파트론, 케이엠더블유, DB하이텍이 이름을 올렸다.

기관 투자자는 지난달 말부터 반도체주를 집중 매수하고 있다. 내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업황 개선을 기대하면서다.

삼성전자는 내년 5세대 이동통신(5G)과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개화를 이끌며,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어규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2020년 5G와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개화를 선도한다는 점에서 초기 기술 선점에 따른 실적 개선세가 뚜렷할 것"이라며 "5G 채택에 따른 메모리 탑재량 증가와 폴더블 패널 채택에 따른 디스플레이 면적 증가는 2020년 실적 호조로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0년을 기점으로 메모리 업황 반등이 본격화 된다는 점에서 실적 성장세는 중장기로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현 시점에서 삼성전자 매수를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도 내년 5G와 서버 중심으로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박성순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2020년 5G 스마트폰, 데이터 센터 투자 재개 등 수요 회복으로 하반기 빠른 DRAM 가격 상승이 기대된다"며 "SK하이닉스는 내년 2분기부터 DRAM 가격 상승에 따른 빠른 실적 반등을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은 콘텐츠주인 스튜디오드래곤에 관심을 보였다. 국내외 컨텐츠 수요 증가 수혜를 예상하면서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외 컨텐츠 수요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을 감안하면 스튜디오드래곤의 장기 주가 전망은 밝다"며 "제작편수 증가(31편 대비 35편), 넷플릿스 리쿱(제작비 대비 방영권료 비중) 비율 상향, 넷플릭스 오리지널 컨텐츠 제작편수 증가(1편 대비 3편) 및 마진 상향, '아스달 연대기' 기저 효과 등을 반영해 내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94% 증가한 76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실적 상향 여력을 가진 삼성전기도 순매수 상위권에 올랐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날 삼성전기에 대해 지속적인 보유전략 추천하는 보고서를 냈다. 2020년 상·하반기 모두 실적 상향 여력 상존한다는 판단에서다.

김 연구원은 "일본 경쟁사의 생산능력(CAPA) 조정에 따른 패키지기판 호황은 2020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중앙처리장치(CPU) 기판과 더불어 메모리 기판 신규 고객사 진입 △무선주파수(RF) 집적회로(IC) 수요 양호 △적층세리막콘덴서(MLCC) 중심의 5G 수혜 △하반기 초고주파(mmWave) 단말기 본격화가 시작되면 MLCC, 안테나에서 추가적인 업사이드가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