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교육청, '교육급식 정책'에 현장 목소리 담는다

학생, 학부모, 영양(교)사 한 자리서 교육급식 토론회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3:2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13: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교육급식 정책'에 학생 학부모 교사 등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7일 경기 화성시 소재 푸르미르 호텔에서 열린 '교육급식 정책 공감 토론회'. [사진=경기도교육청]

도교육청은 지난 7일 경기 화성시 소재 푸르미르 호텔에서 학생, 학부모, 영양(교)사 등 교육급식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교육급식 정책 공감 토론회'를 가졌다.

교육급식은 학생이 학교급식을 통해 건강한 식생활을 형성할 뿐만 아니라, 공동체 안에서 배려와 책임을 배우고 문제해결력을 키워가는 직‧간접적 교육활동을 뜻한다.

토론회에서는 △자율배식 확대 △맞춤형 식단 제공 △급식관련 학생자치회 참여 활성화 △학교식당공간 재구조화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학생들은 기호나 맛, 자율 급식, 건강이나 바른 식생활에 대한 관심이 높았으며, 학부모는 건강한 음식 섭취와 학생 의견을 반영한 교육급식에 초점을 두고 논의를 이어갔다.

영양(교)사를 비롯한 학교급식 관계자들은 점점 다양해지는 학생들의 기호와 고루 영양을 갖춘 건강한 급식 사이에서 오는 차이 때문에 발생하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현장에서는 학생과 학부모가 적극적으로 교육급식 마련 과정에 참여해 만족도를 높여가는 사례를 공유하기도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급식에 대한 주체별 입장과 생각을 충분히 나누고 서로 이해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학교 현장의 소중한 의견을 밑거름으로 공감할 수 있는 교육급식 정책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4611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