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에너지 자립 5년 앞서간 '힘펠 제로에너지팩토리'

태양광·단열재 보강 등 패시브 기술 도입..'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인증
"공사비 15% 늘어 10년 내 회수 가능..정부 지원 확대 절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12: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성=뉴스핌] 서영욱 기자 = "공사비는 15% 더 늘었지만 연간 에너지 사용률을 53% 줄여 10년 이내 투자 비용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5일 방문한 경기도 화성시 안녕동 힘펠 3공장 제로에너지팩토리. 도착하자마자 바둑판 형식의 멋진 외관이 한 눈에 들어왔다. 가까이에서 확인해 보니 검은색 외장재는 다름 아닌 태양광 모듈. 실내는 기본적으로 LED조명이 설치돼 있고 천장에는 외부에서 유입되는 열을 데워주는 전열교환기가 쉼 없이 돌아가고 있다. 영하권 강추위가 기습한 이날 실내 생산공장은 온기가 가득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힘펠 3공장 제로에너지팩토리 전경 2019.12.08 syu@newspim.com

김정환 힘펠 대표이사는 "단열만 보강해 기존 대비 8%의 에너지 사용률을 줄였고 기밀과 열교 등을 포함한 패시브설계 요소 기술과 전열교환기까지 적용해 35%를, 태양광전지판까지 설치해 총 53%의 에너지 사용률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제로에너지건축은 단열·기밀성능을 강화해 건축물 에너지사용량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설비로 에너지소비를 최소화하는 건축물이다. 내년부터 공공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의무화된다.

힘펠 제로에너지팩토리는 자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4552㎡ 규모로 지난 7월 착공해 지난 6일 준공식을 열었다. 지난 8월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9월 제로에너지건축 예비인증 5등급을 연이어 받았다. 내년 1월 본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연면적이 1000㎡ 이상인 민간 건축물은 오는 2025년부터 제로에너지건축이 의무화로 힘펠이 본인증을 받으면 5년이나 앞서가는 셈이다.

쾌적한 근로환경을 조성하고 에너지 소비 효율화를 위해 자발적으로 제로에너지건축을 도입한 우수 사례로 평가된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힘펠 제로에너지팩토리 에너지 사용 현황 2019.12.08 syu@newspim.com

힘펠은 제로에너지건축의 핵심 요소인 전열교환기를 비롯해 환풍기 등을 생산하는 업체다. 김정환 대표가 제로에너지건축에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전열교환기는 환기 때 실내 열을 활용해 외부에서 유입되는 공기를 데워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열교환기다. 힘펠 공장에도 자사의 전열교환기가 설치돼 있다.

김 대표는 "올 초 일반공장으로 터파기 공사까지 마친 상태였는데 이명주 명지대 교수를 만나 제로에너지건축으로 재설계에 들어갔다"며 "기존 공사비 대비 15%인 7억원을 추가해 총 52억원의 공사비가 들어갔다"고 말했다.

힘펠 공장을 설계한 이명주 교수는 "총 추가 공사비는 7억원 중 한국에너지공단과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개인 투자비는 6억2000만원 정도"라며 "제로에너지건축 확산을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금 확충과 지원 사각지대 해소가 절실하다"고 전했다.

민간을 제외한 공공부문 제로에너지건축은 당장 내년부터 의무화된다. 내년부터 연면적이 1000㎡ 이상인 공공건축물을 새로 지을 때 제로에너지건축 인증을 받아야 한다. 앞으로 단계적으로 의무화해 오는 2030년이면 연면적 500㎡ 이상인 모든 민간·공공 건축물은 제로에너지건축 인증을 받아야 한다.

김유진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1++ 이상, 에너지자립률 20% 이상,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또는 원격검침전자식 계량기 설치 여부까지 평가해 설계부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관점에서 지어졌는지 여부를 평가해 인증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며 "인증 시 건축기준 완화, 세제감면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