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최고의 골로 아시아 메시 입증" 손흥민 대활약에 영국·중국·일본 등 극찬

  • 기사입력 : 2019년12월08일 09:4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8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손흥민의 '80m 드리블 골'에 세계가 주목했다. 

토트넘의 손흥민(27)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1도움을 기록, 팀의 5대0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손흥민과 호나우두의 얼굴을 합성했다. [사진=스카이스포츠] 2019.12.08 yoonge93@newspim.com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손흥민이 시즌 10호골을 기록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19.12.08. yoonge93@newspim.com

손흥민은 전반31분 수비수 알더베이럴트가 건넨 공을 갖고 약 80m를 12초에 주파, 수비수 6명을 제치고 골을 터트렸다. 시속으로 환산하면 33.64km/h였다.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공식인터뷰서 "손흥민의 골은 1996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미드필드 라인 뒤에서 공을 잡은 뒤 호나우두의 골과 매우 비슷했다. 손흥민의 득점을 보면서 호나우두를 떠올렸다"고 밝혔다.

80m 드리블 골을 넣은 손흥민은 "이런 득점은 나를 자랑스럽고 기쁘게 만든다. 드리블하면서 힘들었지만, 마무리를 잘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일본 중국 등 해외 누리꾼의 반응도 뜨거웠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이 골을 어떻게 찬양 해야할까. 6명의 선수가 선수 1명을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12초동안 73미터의 거리를 드리블했다"고 전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게 아시아 선수에게서 나온 것인가. 메시 그 자체다. 한 마리의 용이 따로 없다"고 극찬했다.

이밖에도 "손날두, 손날두, 손라도나, 손리! 뭐 더 어떻게 더 찬양 해야할지 모르겠다", "저것은 호날두도 해보지 못한 골이다"라고 평가했다.

또 "사실 이런 골은 메시도 할 수 없다. 왜냐하면 메시는 저런 스타일이 아니다. 저것은 전성기 시절 앙리와도 같은 골이었다"고 적었다.

일본 골닷컴은 "손흥민, 다른 차원의 충격적인 골... 시즌 최고의 골"이라는 제목의 기사에 "손흥민은 자기진영 앞에서 상대선수 5명에 감싸였지만, 완급조절을 하며 중앙까지 나갔다. 그는 단숨에 속도를 붙여 상대 수비 2명까지 빗기고 골키퍼를 뚫어내는 충격적인 골을 넣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충격적이다. 올시즌 최고의 골 중 하나다. 더이상 '아시아 최고'를 논할 차원이 아니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아시아인이 73미터 달린뒤 골을 넣었으니 이제 손흥민은 정말로 월드 클래스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손흥민보다 잘하는 윙어가 세상에 몇이나 있을까. 동양인이 프리이머리그에서 이정도로 활약해 주다니. 손흥민은 최고다. 일본의 축구팬으로서 그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적었다. 

영국 언론도 손흥민 칭찬대열에 합류했다. 영국 공영 BBC와 가디언 등은 "손흥민의 골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골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했다.

'축구 전설' 게리 리네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은 본인의 최고 득점 장면을 만들어 냈다. 내 생각으로는 이번 시즌 최고의 골"이라고 적었다.

사우스햄튼 레전드 매트 르티시에도 "손흥민은 90야드를 혼자 뛰고 또 뛰었다. 손흥민은 세기의 골을 터뜨렸다"고 극찬했다.

이밖에도 현지 팬은 "모하메드 살라가 손흥민의 골을 넣었다면 당장 스카이 다큐멘터리에 나왔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스카이스포츠는 화제가 된 손흥민의 활약을 빗대 호나우두의 얼굴을 합성,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올렸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해외팬이 손흥민의 유니폼에 호나우두의 이름을 합성했다. [사진=트위터] 2019.12.08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