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중국 돈 많다. 세계은행은 대출하지 말아야"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11: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7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워싱턴 로이터 = 뉴스핌] 이영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은행을 향해 중국에 대한 대출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무역협상 와중에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향해 또 한방 날린 것으로 스티브 므누신이 전날 미 하원에서 증언한 것을 한번 더 강조한 것이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세계은행이 중국에 대출해주는 이유가 무엇인가? 중국은 돈이 많다. 중단하라!"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미중 무역협상이 마무리 단계로 알려진 시점에서 트럼프가 베이징을 향해 한방 날린 것으로 외신은 평가했다.

전날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도 세계은행(WB)의 대출 대상에서 중국을 제외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므누신 장관은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출석해 '중국이 WB 대출 프로그램에서 졸업해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하냐'는 앤서니 곤잘레스 미 하원의원(민주·오하이오)의 질문에 대해 그렇다고 답했다.

이번 질의응답은 미 의회가 중국을 WB의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이 지원하는 대상에서 제외시키고 펀딩과 우대 대출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진행됐다.

IBRD는 WB 그룹에 속하는 기구로 개발도상국에 금융 상품과 대출을 통해 개발자금을 지원한다.

중국은 WB에서 빌린 자금을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에 투자해 개도국들에 인프라 시설을 지어주고 차관을 도입하게 했다. 그러자 미 정가에서는 중국의 관행에 불만을 제기하며 중국의 WB 지원 대상 졸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클리트 윌렘스 전 백악관 경제 고문은 미국을 비롯한 국가들이 간접적으로 중국이 자국의 지정학적 영향력을 확대하는 일대일로 사업을 지원하고 있던 셈이라고 말했다.

곤잘레스 의원에 따르면 1인당 국민총소득 6975달러 이상인 국가는 WB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없는데, 중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이미 2016년 이 문턱을 넘었다.

[사진=트럼프 트위터] 2019.12.07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