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세계증시, 미중협상 기대감 유지하며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9:5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에 대한 시장 기대감이 유지되며 5일 세계증시가 상승하고 있다.

홍콩과 신장지구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양국이 관세 철회 규모에 대해 의견 차이를 좁히면서 '1단계' 무역합의에 근접하고 있다는 블룸버그 통신의 4일(현지시간) 보도에 투자심리가 급격히 되살아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또한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한 영국 런던에서 기자들에게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데드라인은 없으며 내년 대선 이후가 될 수도 있다"고 말한 지 하루만에 "협상이 매우 잘 되고 있다"며 낙관했다.

미국은 지난 8월 무역협상이 파열음을 보이던 중 오는 12월 15일에 16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오는 15일 미국의 관세 부과 여부가 미중 무역협상의 향후 방향을 결정할 중요한 기점이 될 전망이다.

이날 범유럽지수는 유틸리티, 헬스케어, 부동산 관련주 주도로 0.1% 상승하고 있다. 특히 구찌를 소유한 케어링이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몽클레르를 인수하기 위한 '예비 논의'를 하고 있다는 소식에 명품 관련주들이 뛰고 있다.

미국 주가지수선물도 0.3% 이상 오르며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5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외환시장에서는 파운드가 미달러 대비 7개월 만에 최고치, 유로 대비 2년 반 만에 최고치를 각각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

내주 영국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속한 보수당이 수월하게 과반을 확보해 '헝 의회'(과반의석을 차지하는 정당이 없는 의회)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파운드는 오름폭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총선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보수당은 제1야당인 노동당에 10%포인트 가량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존슨 총리가 오는 17일 총선에 출마하는 보수당 후보 전원으로부터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합의안에 찬성할 것을 약속받은 만큼, 보수당이 과반을 확보하면 브렉시트도 순조롭게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반면 이날 안전자산 수요가 줄면서 일본 엔화는 전날 기록한 오름폭을 일부 반납했다.

상품시장에서는 전날 3%의 급등랠리를 펼쳤던 국제유가가 소폭 후퇴했다가 이내 반등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감산 합의체인 OPEC+가 5~6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회의에서 감산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는 전망에 유가가 상승 탄력을 받고 있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5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