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야구] 양의지, 은퇴 선수 선정 '최고의 선수상' 수상... 김광현은 '최고의 투수상'

2019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김광현, 최고의 투수상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8:2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가 은퇴선수 선정 2019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상'을 받았다.

양의지(33)는 5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9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행사에서 '최고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NC 다이노스 포수 양의지가 은퇴선수 선정 2019 프로야구 '최고의 선수상'을 받았다. [사진= NC 다이노스] 2019.12.05. yoonge93@newspim.com

지난해 FA를 통해 두산 베어스에서 NC로 이적한 양의지는 0.354의 타율을 기록, 이만수 이후 35년만에 포수 타격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또 양의지는 출루율과 장타율 부문에서도 1위를 기록해 타격 3관왕에 오르는 등 활약을 인정받았다. 

양의지는 "어릴 때부터 많은 선배님들을 보고 꿈꾸면서 야구했는데, 영광이고 감사드린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좀 더 높은 순위에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운 마음이 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양의지는 '한국시리즈 진출을 위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질문에 "외국인 투수들이 20승 씩 때려줘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K 와이번스 김광현(32)은 최고의 투수상을 받았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김광현은 올해 팔꿈치 수술 후 완벽한 복귀를 신고, 190⅓이닝 17승6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레전드 선배님들이 주신 상이라 더욱 뜻깊다. 앞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에서 받은 상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키움 히어로즈의 김하성(24)은 최고의 타자상을 받았다. 김하성은 "대선배님들 앞에서 좋은 상을 받을 수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더 잘하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그라운드에서 뛰어다니겠다. 안 다치고 올해보다 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최고의 신인상은 KIA 타이거즈 이창진(29), 백인천상은 라온고 김지찬(18)이 수상했다.

이창진은 "6년이 걸렸다. 대선배님들께서 주신 상이라 더욱 뜻깊다. 항상 신인이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2019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

▲ 최고의 선수상=양의지(NC)

▲ 최고의 타자상=김하성(키움)

▲ 최고의 투수상=김광현(SK)

▲ 최고의 신인상=이창진(KIA)

▲ BIC0.412(백인천상)=김지찬(라온고)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SK 와이번스 김광현이 최고의 투수상을 받았다. [사진= SK 와이번스] 2019.12.05.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