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투수 린드블럼과 결별… 보류권 포기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16:37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조쉬 린드블럼에 대한 보류권을 포기했다.

프로야구 구단 두산은 4일 "외국인 투수 린드블럼의 보류권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이 조쉬 린드블럼에 대한 보류권을 포기했다. [사진= 두산 베어스]

두산은 지난 11월25일 린드블럼이 2018~2019 시즌 에이스 역할을 훌륭히 한 만큼 보류선수 명단에 넣어 재계약 의사를 전한 바 있다. 린드블럼은 올 시즌 30경기에 출전해 20승3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 다승과 승률(0.870), 탈삼진(189) 1위에 올라 투수 부문 3관왕을 차지했다.

하지만 시즌 종료 후 미국 메이저리그와 일본 프로야구 구단에서 린드블럼에게 높은 관심을 보였고, 이에 두산은 린드블럼이 팀에 공헌한 점을 높이 사 에이전트와 협의해 보류권을 풀어주기로 했다.

두산은 앞으로 새 외국인 투수 영입에 집중할 계획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