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시진핑 방문해달라", 왕이 "한반도 비핵화 돕겠다"

사드 배치 中 보복 해제 에둘러 요구…문화콘텐츠·관광 협력 강조
왕이 부장 "한반도 비핵화 모멘텀 유지 위한 건설적 역할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7:5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7: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동안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초 국빈 방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루어져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여 만에 한국을 찾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했다. [사진=청와대] 2019.12.05 dedanhi@newspim.com

시 주석의 방한은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4년 7월 국빈 방한이 마지막으로, 2016년 한중 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로 인한 갈등이 불거지면서 이후로는 한국을 방문하지 않았다. 시 주석의 국빈 방한이 현실화된다면 중국의 사드 보복의 완전 종결을 상징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최근 양국 간 고위급 교류, 경제, 문화, 환경, 인적교류 등 제반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이 개선되고 있다"고 환영하면서 "특히 양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와 관광 분야의 교류와 협력이 보다 활성화 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역시 한류와 관광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의 해제를 에둘러 요구한 것이다.

왕이 부장은 문 대통령에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안부 인사를 전하면서 "중국 측은 12월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의 방중을 중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왕이 부장에게 한반도 비핵화·평화 3대 원칙(△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을 설명하고,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에 대한 중국 측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왕이 부장은 이에 "최근 한반도 정세의 어려움에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의지를 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