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왕이 접견서 "한반도 평화 기로, 중국이 지원해달라"

왕이 부장, 미중 무역갈등 강조..."한·중, 자유무역 수호해야"
한반도 문제 언급 안한 왕이 "양국 교역액 이미 3000억달러"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7: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방한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달 하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을 통해 시진핑 주석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5일 왕이 부장과의 접견 자리에서 기로에 처한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중국 정부의 역할을 간곡하게 당부했다. 하지만 왕이 부장은 이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피한 채 미중 무역분쟁 상황에서 한중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이번 달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 깊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했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께 각별한 안부를 전한다"며 "지난달 APEC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뵙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인사를 전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이에 왕이 부장은 미국과의 무역 갈등을 타개하기 위해 한국과의 대화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제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현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와 강권 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 때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또 "양국 간 교역액은 이미 3000억달러를 돌파했으며 인적교류 역시 1000만명을 넘었다"며 "중국의 교역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한중 관계는 더 큰 발전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왕이 부장은 그러면서 "다음 단계에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달 예정돼 있는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이를 통해 한중관계 발전을 추진할 뿐 아니라 한중일 3자 간의 협력도 추진해야 한다"며 "대통령님의 중요한 의견을 잘 청취하고 시진핑 주석께 잘 보고하겠다"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