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기대에 증시 환호..."15일 전 체결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5:22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4일(현지시간) 유럽과 뉴욕 증시는 미중 무역 협상에 대한 낙관론이 다시 고개를 들자 강세를 나타냈다. 전날 "협상에 데드라인이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1단계 미중 무역 합의의 연내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퍼졌지만, 하루만에 이를 진정시키는 블룸버그통신 보도가 나오면서 분위기가 반전된 것이다. 

투자자들은 앞으로도 미중 무역 협상 관련 신호를 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양국 모두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가 예정되어 있는 12월 15일 전 무역 합의가 체결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핵심 사안에 대한 논의가 과제로 남아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 주요 3개 지수는 4거래일만에 반등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53% 상승한 2만7649.78포인트를 기록했다. S&P500지수도 0.63% 뛴 3112.76포인트에 장을 끝냈으며, 기술주 중심 나스닥 지수 역시 0.54% 오른 8566.67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유럽증시에서는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1.18% 오른 403.19포인트에 거래됐다.

프랑스 CAC 40 지수는 1.27% 상승한 5799.68포인트로 마감했고, 영국의 런던 FTSE 100도 0.41% 오른 7188.50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6% 오른 1만3140.57포인트로 마감했다. 

이날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에게 내년 대선까지 1단계 무역 합의 타결을 미뤄도 좋다고 밝히자 시장에서는 매도세가 나타냈다.

매체는 또한 중국 측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과 신장지구 관련 이슈가 무역협상에 영향을 미치는 가능성은 낮다고 전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실질적 협상 진전이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증시의 상승세가 놀랍다는 반응이다. 알리안츠 글로벌 인베스터스의 네일 드웨인 글로벌 전략가는 CNBC에 시장이 헤드라인에 반응하는 것에 놀랐다며 "매번 '무역 협상'이 거론될 때마다 지수가 등락을 오가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탈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창업자는 "시장들이 모든 미중 무역 협상 관련 보도에 격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 대중관세 부과 'D-10'...주요 사안 협의 과제

지난 11월 뉴욕 증시는 미중 양국의 1단계 무역 합의문 서명이 코 앞이라는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연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러나 12월에 접어들자 3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정치·사회 이슈를 둘러싸고 미중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협상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안)이 미국 상원과 하원을 통과해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얻어낸데 이어, 미 하원은 3일 무슬림 소수민족 탄압에 관여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에 제재를 가하는 '위구르 인권 법안'(Uighur Act·위구르 법안)이 찬성 407표 대 반대 1표로 통과시켰다. 법안이 상원에서 통과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마치면 법률로 제정된다.

그러자 중국 외교부는 위구르 법안 입법이 주요 분야에서의 양국 협력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히자 1단계 미중 무역 합의 타결에 여파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됐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위구르 법안이 입법될 경우 미국이 마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은 홍콩 인권법 제정에 대한 대응으로 미 군함과 군용기의 홍콩 진입을 사실상 불허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미중 모두 합의 타결이 12월 15일 이전에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인 가운데, 이날은 협상의 중요 기점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달 15일 165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5%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관료들은 오는 15일 미국의 대중관세 부과를 앞두고 협상이 타결되길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이 시점을 넘기면 향후 협상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중국 측 관계자는 미국이 예정대로 관세를 부과하면 중국도 보복관세로 대응할 것이라며 이는 1차 미중 무역 합의에 심각한 지장을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미중이 적시에 합의를 타결하지 못하면 나중에 합의에 이르는데 매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대중 관세 철회 규모와 미국산 농산물 구매량이 여전히 걸림돌로 남아있다. 중국은 거듭 관세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백악관 인사들은 중국의 요구가 과하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료들이 중국에 대해 대중관세 인하 조치에 걸맞는 양보를 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400억~500억달러 어치의 농산물 추가 구입을 약속했다고 구체적으로 언급했지만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수입량을 합의문에 기재하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