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내가 원해야 이뤄져...대선 이후 될 수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9:55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은 자신이 원해야 이뤄질 것이며 정해 놓은 데드라인은 없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발언을 내놓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협상에서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며 "협상 타결은 그들이 원한다고 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 내가 원해야 성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데드라인은 없으며, 2020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그들(중국)은 지금 협상 타결을 원하고 있다. 협상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지 지켜보겠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