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증시] 1단계 합의 기대 '산산조각' 매도 봇물

15일 추가 관세 강행 시 지난해 12월 증시 패닉 되풀이 경고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06:07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가파르게 하락했다. 개장 전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를 내년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까지 연기할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커다란 악재로 작용했다.

투자자들 사이에 당장 15일로 예정된 추가 관세 시행에 대한 우려가 번진 한편 지난해 12월과 흡사한 주가 폭락이 연출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최고치 랠리를 펼쳤던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한편 미 국채가 강세를 보이는 등 월가에 '리스크-오프'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3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80.23포인트(1.01%) 하락한 2만7502.81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0.67포인트(0.66%) 떨어진 3093.20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47.34포인트(0.55%) 밀리며 8520.64에 마감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장중 한 때 400포인트 이상 급락했지만 후반 낙폭을 일정 부분 축소했다.

최근까지도 협상이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던 트럼프 대통령이 1단계 합의를 내년 대선 이후로 미룰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자 투자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철강 및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재개와 프랑스 디지털세를 둘러싼 전면전 움직임까지 맞물리면서 대규모 '팔자'가 쏟아졌다.

이날 주가 급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증시 하락으로 인한 손실은 중국과 좋은 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것에 비하면 '심심풀이 땅콩'에 불과하다"며 "금융시장 급락에 떠밀려 나쁜 딜을 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와 별도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CNBC와 인터뷰에서 "15일까지 합의 도출이나 의미 있는 돌파구 마련이 없을 경우 156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가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추가 관세 도입을 빌미로 뉴욕증시가 지난해 12월과 같은 패닉을 되풀이할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울러 소시에테 제네랄(SG)이 내년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지면서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내년 말 1.2% 선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는 등 월가 구루들 사이에 잠시 주춤했던R(Recession, 침체) 경고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알리안츠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찰리 리플리 전략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무역 협상 관련 부정적인 소식들이 투자 심리를 급변시켰다"고 말했다.

미 국채 시장은 모처럼 강하게 랠리했다. 안전자산 수요가 홍수를 이루면서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장 후반 13bp(1bp=0.01%포인트) 급락하며 1.69%까지 후퇴했고, 2년물 수익률도 11bp 급락하며 한 때 1.51%까지 떨어졌다.

마켓닷컴의 닐 윌슨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금융시장이 1단계 합의에 기대를 걸고 랠리했을 뿐 상황 반전 가능성은 전혀 가격에 반영되지 않은 상태"라며 이날 시장 움직임을 설명했다.

종목별로는 중국 매출 의존도가 높은 기업의 주가 하락이 두드러졌다. 캐터필러와 애플이 일제히 2% 선에서 하락했다.

엔비디아가 1% 선에서 밀린 것을 포함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와 AMD가 각각 2.7%와 0.3% 가량 떨어지는 등 반도체 종목도 약세 흐름을 보였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1.7% 가량 떨어졌다.

이 밖에 유나이티드 헬스가 내년 이익 전망치 부진에 1% 가까이 밀렸고, 펩시코는 음식품 업체 BFY 브랜즈 인수 계획이 전해진 가운데 0.5% 떨어졌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