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유럽증시] 美中 협상 지연·관세전 확대 우려에 약세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03:3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03: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 협상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내면서 유럽 증시는 레벨을 낮춘 채 보합권에 마감했다.

3일(현지시각)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유럽 600이 2.53포인트(0.63%) 떨어진 398.48에 거래됐고 프랑스 CAC40 지수는 59.52포인트(1.03%) 하락한 5727.22에 마쳤다. 영국 FTSE100 지수도 127.18포인트(1.75%) 하락한 7158.76에 거래됐다. 반면 독일 DAX 지수는 24.61포인트(0.19%) 상승한 1만2989.29에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 무역 협상 타결에 있어 "데드라인(마감 시한)이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협상이 2020년 11월 대선 이후가 될 수도 있다"고 언급하며 연내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감을 낮췄다.

미·중 무역협상 타결이 당분간 어려울 것이라는 실망감이 커진 가운데 미국이 중국뿐 아니라 유럽과 남미까지 관세전을 확전하고 있다는 우려도 높아졌다.

백악관은 프랑스의 새로운 디지털 관세가 미국 기술 기업들을 해치고 있다며 24억달러 규모의 프랑스 수입품에 대해 100%의 징벌적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프랑스와 유럽연합(EU)은 맞대응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세계무역기구(WTO)는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해 미국의 보복 관세를 부과받은 EU가 제기한 이의를 기각했다. 에어버스 주가는 4.4% 하락했다.

미국의 관세 부과 경고에 명품 관련주들은 낙폭을 확대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1.79% 하락했고 구찌 모회사 케어링 그룹과 에르메스는 각각 1.83%, 2.8% 내렸다.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600은 소폭 상승 출발했으나 0.6% 하락 마감했다. 무역에 민감한 광산 및 에너지주 비중이 높은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1.8% 하락했다. 국제유가 약세로 석유주가 1달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스테이트스트리트 글로벌 마켓츠의 마리자 베이트마네 전략가는 "현재의 매도세는 무역 헤드라인에 대해 특별히 높은 시장 민감도를 보여주며, 최근 랠리가 취약했다는 점을 일깨웠다"고 진단했다.

한편 독일 증시는 BofA-메릴린치가 소프트웨어 회사 SAP와 MTU엔진의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 이들 기업 주가가 랠리하면서 0.2% 상승했다.

이밖에 씨네월드그룹이 3.86% 하락했으며 이탈리아 유니크레딧이 0.45% 하락했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11% 상승한 1.1091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6.9bp(1bp=0.01%포인트) 하락한 -0.346%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3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