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용퇴..."이제는 후배 세대가 이끌 때"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가 급변하는 변혁기"
향후 상임 고문으로 조언자 역할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3:45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GS건설은 3일 허명수 부회장이 후배 세대를 위해 스스로 부회장직을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GS건설에 합류한지 17년만에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는 것이다.

허 부회장의 용퇴는 정기 인사를 앞두고 급변하는 경영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젊고 능력 있는 후배 세대들에게 길을 터 주기 위해서다. 그는 "4차 산업혁명 등 산업구조가 급변하는 변혁기에 걸맞은 젊고 역동적인 인재들이 회사를 앞에서 이끌 때"라고 말했다.

허명수 GS건설 상임 고문. [사진=GS건설]

허 부회장은 GS건설의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는 대신 상임 고문으로 조언자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허 부회장은 건설업계에서 '위기 극복형 최고경영자'(CEO)로 평가된다. 그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전세계를 강타하고 그 여파가 절정에 다다르던 지난 2008년 12월 CEO 자리에 올랐다. 당시 GS건설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미분양이 9000가구에 달했다. 허 부회장은 CEO 취임 이후 내실경영을 통해 리스크를 줄이고 폐쇄적인 조직 문화를 개혁해 체질 개선에 나섰다. 취임 이후 현금 유동성을 늘려 회사의 재무 안정성을 높였다. 또 원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혁신 활동을 펼쳤다.

이후 현금흐름이 대폭 개선되고 수주가 급증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지난 2009년 12월 한국경영자협회에서 주최하는 '가장 존경 받는 기업상'을 건설업계 최초로 수상했다. 이어 2012년에는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 창사 이래 첫 수퍼섹터 리더에 선정됐다.

그는 GS건설의 재도약기를 이끈 뒤 지난 2013년 6월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부회장 시절에도 베트남, 싱가포르, 유럽, 남미 등 해외사업은 물론 국내주택사업에서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사업전략을 펼쳤다. 창사 이래 최고의 경영실적을 거두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며 리더십을 발휘했다. 특히 회사 실적이 일시적으로 악화된 지난 2014년 급여 전액을 실적이 회복되기 전까지 받지 않겠고 선언했다.

허 부회장은 오너가의 일원임에도 한번의 특진 없이 실력으로만 바닥부터 시작해 최고경영자까지 올랐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복고,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그는 지난 1981년 LG전자 사원으로 입사해 창원공장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당시 일반 사원과 같이 수년간 전기밥솥에 남은 누른 밥을 먹으며 공장에서 일했다. 오너가 일원이었지만 그가 임원(상무)으로 승진한 것은 지난 2000년인 회사생활 19년만이었다. 최대 주주 중 한 명이었지만 GS건설로 이동한 2002년에도 여전히 상무 자리였다. GS건설에서 재경본부장(CFO), 사업총괄사장(COO),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3년 6월 GS건설 부회장으로 승진해 경영을 이끌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