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홍콩인권법 서명 보복한다" 추가 관세 경계감

  • 기사입력 : 2019년11월30일 07:03
  • 최종수정 : 2019년11월30일 0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서명에 대해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달 15일 1560억달러 물량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 추가 관세 시행을 앞두고 벌어진 양측의 신경전에 세간의 시선이 집중됐다.

홍콩 시위대가 에딘버러 광장에서 미국 국기인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9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겅솽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홍콩인권법 서명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하루 앞둔 27일 상하원을 통과한 홍콩인권법에 서명했다. 이는 명백한 내정 간섭이라는 것이 중국 측의 입장이다.

겅솽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지금까지 홍콩인권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심각한 내정 간섭"이라며 미국의 행보에 대해 강경하게 보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인권법에는 미국 국무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권 상태를 검토하고, 이를 근간으로 홍콩에 적용하는 경제통상 특별 지위의 유지 여부를 결정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중국 측이 트럼프 대통령의 법안 서명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다.

양국의 날선 공방은 다음달 추가 관세 시행을 불과 보름 남짓 앞두고 불거진 것이어서 각 업계와 투자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중국 측이 구체적인 보복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1단계 무역 합의가 교착 국면에 빠진 상황에 전면전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었다.

핵심 쟁점을 둘러싼 이견이 여전한 가운데 홍콩 사태를 둘러싼 마찰이 가세, 추가 관세가 강행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진단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