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WSJ "中,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도 무역합의 타결 낙관"

"中, 트럼프 서명서 '헌법적 권한' 언급에 주목...법집행 보류 여지"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09:26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 서명에 강력히 항의하면서도 '1단계 무역합의' 타결에 대한 낙관론은 유지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복수의 미중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음에도 미국에 대해 보복하기를 유보했다"면서 "양측은 앞으로 수 주안에 무역협정을 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여전히 자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 이후 중국 측에서 '내정 간섭'이라며 강력한 항의가 있었지만 현재까지 지도부에서는 별다른 반응이 없는 상황이라고 적었다. WSJ은 이어 "(오히려) 경제 정책 입안에 관여 중인 중국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법률로 제정된 홍콩인권법을 시행하지 않는 한 무역협상은 제 궤도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중국 정부 관계자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에 주목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 서명과 함께 내놓은 성명에서 "외교와 관련한 (대통령의) 헌법적 권한"을 강조했는데, 이는 중국 측에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권한으로 법 집행을 보류할 수 있는 여지를 마련해놨다는 뜻으로 읽혔다는 것이다. WSJ은 또 중국은 무역협정을 추진할 강력한 동기를 갖고 있다면서 이는 급랭하는 경기에 대한 압박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우)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