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선심성 공약된 ′GTX-D′..노선 혼란에 지역민 갈등만 조장

GTX 노선 놓고 지역간 신경전..유치 실패시 '반 민주당' 경고
타당성 검토도 안하고 '묻지마' 발표..국토부가 지역갈등 조장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4:2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인천 검단 주민 및 경기 김포한강신도시 주민들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을 유치하지 않을 경우 '반(反) 민주당' 전선에 뛰어들겠다고 경고했다.

내년 총선을 의식해 선심성 정책을 내놓고도 역풍을 맞는 분위기다. 정부가 구체적이 세부 노선이나 예산 반영 계획도 없이 성급하게 계획을 발표한 탓에 불필요한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GTX-D노선을 두고 수도권 서북부 지역 주민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31일 수도권 서북부권에 광역급행철도망을 확충하는 이른바 GTX-D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가 구체적인 노선을 밝히지 않고 공개해 김포한강, 검단, 청라, 영종신도시 주민들은 저마다 GTX 유치를 위해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인천시가 지난 22일 발표한 '인천시 2030 미래이음' [제공=인천시]

인천시는 지난 14일 GTX차량기지를 청라에 유치하겠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며 홍역을 치렀다. 현재 GTX 유치 경쟁은 크게 김포~검단~서울, 영종~청라~서울 노선으로 나뉘었다. 차량기지를 청라에 유치하면 김포와 검단에 GTX가 지나지 않을 가능성이 커 지역 주민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김포신도시 및 검단 주민들은 지난 20일 공동으로 성명을 발표하고 "박남춘 인천시장은 GTX-D노선에서 청라를 더 이상 언급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GTX는 검단 주민과 앞으로 입주할 신도시 주민들에게 필요한 교통시설"이라며 "20만 검단주민과 45만 김포 시민을 연계시킨 반(反) 민주당 전선으로 몰지 말라"고 강조했다.

인천시도 즉각 해명에 나섰다. 인천시는 "청라차량기지 유치 방안은 사실과 다르다"며 "인천시는 '광역교통 2030' 발표 이전부터 서구지역 광역급행철도 도입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 4억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사전타당성 조사용역에서 다양한 노선을 설정해 경제성(B/C) 등 타당성 분석 후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최적 노선을 선정하겠다"고 해명했다.

영종과 청라 주민들도 GTX 유치를 바라는 마음은 한결같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영종~청라 노선이 김포~검단 노선보다 사업성이 더 우수하다"며 GTX 연결을 촉구하는 청원글이 올라 있다. 김포~검단 유치를 희망하는 청원글도 많은 지지를 받는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치권에서 영종과 김포를 모두 연결하는 Y자 형태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2019.10.28 leehs@newspim.com

결국 국토부의 성급한 대책 발표가 지역 분란을 초래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GTX-D노선은 철저하게 정무적인 판단으로 이뤄졌다. 앞으로 GTX를 계획하고 건설, 운영해야할 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공사 관계자 모두 GTX-D노선이 발표될 때까지 해당 사실을 알지 못했다.

광역철도 업무를 맡고 있는 한 관계자는 "GTX-D노선 계획을 언론 보도를 보고 확인했다"며 "수도권 서북부권에 GTX를 검토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타당성 검토 결과 사업성 확보가 어려워도 정부가 먼저 발표한 탓에 번복하기 힘들 것"이라며 "예타 면제 등 또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하는데 예산 낭비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