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한-아세안]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한·아세안 협력 끌어올릴 계기"

한·아세안 CEO 서밋...文 대통령 등 아세안 6개국 정상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부산=뉴스핌] 특별취재단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을 한층 끌어 올릴 대단히 중요한 계기다. 정상회의 성공과 함께 산업단지 설립, 기술 표준화, ODA와 역량 개발 지원에도 진전이 많길 바라며 특히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이 서둘러 발표될 수 있게 각국의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아 CEO 서밋의 개회사 연사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김해=뉴스핌]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 오후 김해공항에 참가국가 국기가 펄럭이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는 오는 25~27일 사흘간 부산에서 열린다. [사진=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2019.11.24 photo@newspim.com

박 회장은 "한·아세안 비즈니스 카운실 같은 민간 채널을 활용해 교류를 돕고 관련 산업 발전과 기술 개발 등 아세안의 가치사슬 편입을 돕는 일에 경제단체들이 더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아세안 CEO 서밋은 '한·아세안 상생번영을 위한 협력과 과제'를 주제로 대한상의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과 아세안의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 아세안 6개국 정상들이 참석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재계에서는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송대현 LG전자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장재영 신세계 사장 등 450여명이 자리했다.

CEO서밋은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와 아세안의 역할 ▲혁신성장을 위한 신산업분야 협력 방안 ▲한·아세안 기업 공동번영을 위한 새로운 파트너십 등에 대한 짐 로저스 비랜드 엔터프라이즈 회장, 정헌택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모빌리티 사업실장, 조 스터드웰 아시아 경제전문 저널리스트의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짐 로저스는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 아시아에서 한국은 앞으로 가장 흥미로운 곳이 될 것"이라며 "아세안은 새로운 무역 루트와 시장으로 발전해 세계의 번영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헌택 실장은 "자동차 산업은 공유경제, 자율주행 기술의 혁신 추세에 따라 기존 내연기관 차량 중심에서 스마트모빌리티로 전환되고 있다"며 "동남아 공유차량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그랩(Grab) 등과 공동으로 차량 공급과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스터더웰은 아세안 설립주도 5개국의 협력분야로 디지털, 한류, 교육, 관광을 제시했다. 그는 "한류는 단순 상품·서비스·교역 차원을 넘어 아세안의 창의적 요소와 결합해 발전시켜야 한다"며 "한국의 신남방정책인 3P 정책이 이 거리를 줄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권민지 기자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