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시승기] 역시 '국대급' 세단! '그랜저 끝판왕'이 나타났다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고급 소재 대폭 적용
엔진 질감·정숙성 등 우수...서스펜션 개선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10:0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일산=뉴스핌] 김기락 기자 = "영업일 기준 11일 동안 사전계약대수 3만2179대" 국내 자동차 산업 역사상 이 같은 신기록은 처음이다. 그 주인공은 현대자동차 더뉴 그랜저로, 현대차는 물론 한국을 대표하는 고급 세단 1위로 꼽힌다.

19일 경기도 일산에서 남양주를 오가는 약 100km 구간에서 타본 더뉴 그랜저 첫 인상은 33년간 그랜저의 완성도가 절정에 달했다는 점이다.

파격적이란 평가를 받는 앞모습은 보는 각도에 따라 도도해보이기도 하는가 하면, 친근해보이기도 한다. 자동차의 인상을 좌우하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등 구성품이 자연스럽게 연결돼 있다.

이를 통해 현대차가 내세우는 것은 디자인 완성도이다. 그랜저이지만, 그랜저 같지 않은, 동시에 6세대에 걸쳐 변화한 그랜저의 헤리티지를 지켜야 하는 고민이 묻어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19.11.20 peoplekim@newspim.com

앞모습에서 느껴지는 이미지는 명품 가방의 무늬가 연상되는 '파라메트릭 쥬얼(Parametric Jewel)'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그릴 속에 숨겨진 주간주행등(DRL)이 조화로워 보인다.

반면 상대적으로 뒷모습은 스포티하다. 트렁크를 가로지르는 리어램프는 입체적으로 튀어나와 있다. 앞과 뒤의 디자인 통일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더뉴 그랜저는 폭발적인 엔진 성능보다 주행 질감이 돋보인다. 시승차는 3.3ℓ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 최고출력 290마력/6400rpm, 최대토크 35kg·m/5200rpm을 내지만 소음과 진동, 거칠기(NVH) 등을 최소화했다. 주행 시 뒷좌석에서는 엔진 소리가 거의 안 들릴 정도다. 

서울외곽순환도로와 국도 등 다양한 조건에서 더뉴 그랜저는 고급스러운 주행성능을 잃지 않았다. 누가 타더라도 그랜저가 고급스러워졌다고 할 만하다.

승차감은 기존 6세대 그랜저와 큰 차이가 없다. 고속에서 좌우 균형감을 유지하려는 등 조종성은 약간 나아진 듯 하다. 다만, 리어 서스펜션의 자유장이 짧은 탓에 파손된 노면에서 발생되는 충격음이 실내로 유입되는 점이 아쉽다. 

더뉴 그랜저 복합 공인 연비는 9.7㎞/ℓ, 시승 시 실제 연비는 14.5㎞/ℓ를 기록했다. 막히는 구간이 없었고, 서울외곽순환도로 제한 속도시속 100km를 유지한 결과다. 도심에서 7~8km/ℓ 보일 것 같다.

더뉴 그랜저의 절정은 실내 디자인이다. 안정감이 느껴지는 수평으로 뻗은 2개의 12.3인치 풀LCD 디스플레이가 각각 계기반과 내비게이션 모니터 역할을 한다. 고급 수입차에서나 볼 수 있는 터치식 공조장치를 탑재했다.

화려한 실내 모습 보다 고급 소재가 더욱 놀랍다. 가죽시트를 비롯해 스티어링 휠, 각종 버튼의 촉감과 반발력도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등 독일차 못지 않다.

이날 만난 현대차 한 경영진은 "더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계약된 1만7294대에 한해 연내 소비자 인도가 가능할 것"이라며 "둘째날 이후 계약 물량부터는 내년 이후 인도될 것으로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뉴 그랜저 판매 가격은 ▲2.5 가솔린 3294만원 ▲3.3 가솔린 3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원(세제혜택 후) ▲일반 판매용 3.0 LPi 3328만원부터 시작된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최첨단 안전사양과 나파가죽 등을 기존으로 갖춘 캘리그래피는 2.5 가솔린 4108만원이다. 3.3 가솔린은 4349만원이다. 국산 경쟁차로는 기아차 K7을 꼽을 만하지만, 브랜드 인지도와 대중성은 더뉴 그랜저가 더 강하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