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이란, 반정부 시위로 인터넷 사용 제한…日기업 업무 지장 호소

  • 기사입력 : 2019년11월20일 08: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0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이란 내 반정부 시위가 발생한 이후 인터넷 사용이 제한되면서, 현지에 진출한 일본기업이 업무 지장을 받고 있다고 20일 NHK가 보도했다. 

이란 반정부 시위는 지난 15일(현지시각) 정부가 휘발유 가격을 50% 인상하고 구매량을 월 60L로 제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현재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사위가 이란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다. 

시위가 촉발된 이후부턴 이란 내에서 해외 인터넷 사이트 접속도 불가능해졌다. 이란 내 사이트나 인터넷 서비스는 접속 가능하지만, 구글같은 해외 사이트부터 인스타그램, LINE 등 SNS도 사용할 수 없는 상태다. NHK는 "SNS를 활용한 시위를 막기 위한 이란 정부의 조치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현지에 진출해 있는 일본 기업들은 업무의 지장을 겪고 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 지점이 있는 한 일본 종합상사 관계자는 16일부터 전자메일 송수신이 불가능해진 데다가, 거래처의 정보나 뉴스조차 열람할 수 없는 상태라며 "빨리 이전 상태로 돌아가지 않으면 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 테헤란 사무소에 따르면 현재 이란에는 일본기업과 단체 등 약 30여개사가 진출해 있다. 방송은 "이들 중 많은 수가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란 유가인상 항의 시위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